사람들은 길거리에 쓰레기를 버릴 때 그냥 버리지 않는다. ‘버릴 만한 곳’에 버린다. 물론 그게 잘한 일은 아니지만, 어쨌든 다들 버려도 될 것 같은 곳에 버린다. 그래서 길 가다 보면 쓰레기 쌓이는 곳은 항상 정해져 있다. 늘 더러운 곳만 더럽다.

이 문제로 골치 앓는 주변 상인들은 쓰레기 버리지 말라는 경고문을 붙이고 CCTV로 촬영도 하지만 그런다고 행인들 행동이 바뀔 리 없다. 누가 거기 쓰레기 버리면 안 되는 곳인지 몰라서 버리나? CCTV로 찍으면 나중에 일일이 찾아서 벌주기라도 할 건가? 안 통한다.

물론 해법이 없는 건 아니다. 오히려 쉽게 해결할 수 있다. 공간의 환경 자체를 바꾸는 것이다. 그 근처를 깔끔하게 청소한 후 큰 화분을 배치해 분위기를 화사하게 바꾸면 아무도 거기에 쓰레기를 버리지 않는다. 만약 버린다면 그놈은 호텔 대리석 바닥에도 침 뱉고 다닐 놈이다.

같은 맥락에서 이 방법을 응용할 곳은 많다. 내 경우 누군가 한 번 지적해서 못 고치면 그 후엔 고치라고 강요하지 않는다. 그냥 그런 잘못할 기회를 아예 없애거나 실수할 만한 상황 자체를 안 만든다. 남이 바꾸길 바라는 건 수동적 대처지만, 내가 직접 바꾸는 건 책임질 수 있는 선택이다.

확실한 결과를 만드는 사람은 남에게 기대지 않는다. 뭔가 바꿀 의지가 있다면 직접 바꾸는 것이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남에게 부탁하고 기대하는 것, 지적만 하고 기다리는 것, 너무 나이브한 대처다. 프로답지 못하다. 주체적으로 살고 싶다면 내 힘으로 하나씩 바꿔야 한다. 이게 변화의 시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