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운동을 상당히 좋아하는데 꼭 건강이나 미용 때문만은 아니다. 운동은 나 자신과 싸움, 즉 ‘절대적 목표’일 수 있어서다. 일테면 어느 집단에서 1등을 하는 건 ‘상대적 목표’다. 내가 아무리 열심히 노력해도 누군가 나보다 잘하면 어쩔 수 없다. 하지만 운동은 다르다.

운동은 내가 노력한 만큼 성장한다. 목표도 수치로 분명하게 정할 수 있고 그 달성 과정을 몸으로 느낄 수 있다. 턱걸이 몇 개 이상 도전하겠다고 정한 후 그걸 넘길 때 쾌감은 남다르다. 단순히 운동만 이런 건 아니다. 영어 공부나 독서같이 자기계발과 관련된 모든 취미는 다 절대적 목표를 가지고 자신과 싸울 수 있다.

어제의 나보다 오늘의 내가 조금이라도 더 낫다면 그걸로 충분하다. 자기계발은 이렇게 나를 중심에 둘 수 있어서 좋다. 남과 경쟁하지 말고 자신과 경쟁하란 말은 늘 정진하는 태도에 가치를 두란 의미다. 오늘 내가 최선을 다했다면 나는 반드시 좋아진다. 아주 조금일지라도.

이것이 내가 자기계발을 즐기는 이유다. 자신과 싸움은 주위 환경이나 사회 구조를 탓할 필요 없다. 자기계발은 오직 내 의지와 신념의 산물이다. 남과 경쟁해 이겨야 살아남는 시대라지만, 이렇게 자신과 싸움에 더 집중하는 사람이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 나 자신과 싸워 이긴 사람은 결국 경쟁이 필요 없는 사람이 되니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