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통념에 사로잡혀 인생을 낭비하는 사람들이 많다. 상담하다 보면 이런 경우를 자주 보는데 참 안타까운 유형이다. 이런 사람들은 “제가 어떤 걸 좋아하는데 이걸 직업으로 삼아도 될까요?” 같은 질문을 한다. 뭘 좋아하고 관심 있는 것과 그걸 직업으로 삼는 건 별개의 문제다. 그런 게 일이 됐으면 내 직업은 포르노 감독이어야 한다. 커피 좋아한다고 바리스타 해야 하는 건 아니다.

“네가 좋아하는 걸 해라.” 힐링 멘토들의 단골 멘트인 이 말은 수많은 사람을 착각의 늪에 빠뜨렸다. 우리가 어떤 걸 좋아한다고 했을 때, 그걸 왜 좋아하게 됐는지 그 기원을 떠올려 볼 필요가 있다. 어떤 것에 우연히 끌려 좀 해봤더니 주위에서 칭찬하고 인정받아 좋아하게 된 경우가 대부분이다. 재능 없고 형편없다는 식으로 평가받는 데 그걸 좋아하게 된 일은 별로 없다.

그런데 이걸 직업 세계에 가져오면 전혀 다른 벽에 맞닥뜨린다. 취미로 할 땐 칭찬받던 것들이 프로로 할 땐 전혀 인정받지 못하는 경험을 하게 된다. 쉽게 말해 돈을 못 버는 것이다. 돈을 못 버니 마음이 가난해지고 여유가 사라져 초조해진다. 결국에는 자기가 이걸 진짜 좋아했는지 의구심이 들고 회의감에 시달린다.

좋아하는 걸 하며 살겠다고 확신한다면 그건 적성의 문제가 아니라 신념의 문제다. 목이 날아가도 이 길을 가겠다고 확신하지 않는다면 섣불리 좋아하는 걸 직업으로 삼지 않는 게 좋다. 직업은 자기 재능 중 가장 돈 많이 벌 수 있는 걸 고르는 게 좀 더 현명한 선택이다. 하지만 이런 말은 상담자가 듣고 싶어 하는 답이 아니라 답변하기 늘 망설여지는 선택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