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사람들은 매너리즘을 느끼면 좀 쉬면서 에너지를 보충한다. 하지만 난 정반대다. 오히려 양을 확 늘린다. 글쓰기 매너리즘에 빠지면 평소보다 10배는 많이 쓰고, 운동이 지루해지면 하루에 30km도 넘게 달린다. 정신을 못 차릴 정도로 많이 하다 보면 매너리즘이고 나발이고 그전처럼만 해도 행복한 거라 느끼게 된다.

권태기가 온 연인들은 만남을 줄이며 관계를 다시 생각해 본다. 그런데 보통 그렇게 거리를 두고 생각할 시간을 가지면, 연인의 소중함을 다시 깨닫기보단 상대가 굳이 없어도 내 인생에 별문제 없다는 결론에 가까워진다. 오래간만에 생긴 자유에 해방감마저 맛본다. 매너리즘은 이렇게 연인 간 권태기와 닮았다. 극복 방법도 비슷할 수밖에 없다.

권태기를 잘 극복하려면 함부로 만남을 끊거나 줄여선 안 된다. 오히려 평소보다 많이 만나는 게 낫다. 대신 유별나게 뭘 하기보단 그저 더 자주 만나고 많은 얘기 하며 상대에게 집중해 보는 것이다. 중요한 건 기존 데이트 패턴을 파괴하고 관계 리듬을 바꾸는 데 있다. 보통 안 만나는 쪽으로 리듬을 바꾸지만, 그렇게 되면 다시 시작하기 너무 어렵다.

연애도 일도 중간에 포기하는 것만으로 많은 걸 잃는다. 하지만 오히려 양을 늘리는 방향으로 리듬을 바꾸면, 쉬는 기간 없이 연속성을 유지하며 달라진 패턴에서 새로운 활력을 얻는다. 안 하는 것으로 바꾸는 패턴과 더 많이 하는 것으로 바꾸는 패턴. 어떤 것이 자신에게 맞을지 개인의 선택이지만, 대체로 후자가 성공했을 때 결과도 훨씬 좋은 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