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사람의 불행에서 기쁨을 느끼는 감정.’ 독일어에선 이걸 ‘샤덴프로이데’라고 한다. 손해를 뜻하는 ‘샤덴’과 기쁨이란 뜻의 ‘프로이데’가 합쳐진 단어다. 인간이 악마도 아니고 타인의 고통에서 어떻게 기쁨을 느끼는 걸까? 일본 교토대 다카하시 교수팀 연구에 의하면 강한 질투를 느끼는 사람에게 불행이 닥치면 우리 뇌는 기쁨을 느낀다고 한다.

그러니까 아무 때나 남의 불행에 통쾌해하는 게 아니라 시기심을 느낀 상대의 고통에만 즐거움을 느낀다는 거다. 그러면 이런 질투의 대상이 되는 걸 어떻게 피할 수 있을까? 사실 완벽하게 피할 방법은 없다. 무인도에 사는 게 아니라면. 그나마 노력해 볼 수 있는 게 좋은 태도를 훈련하는 거다. 겸손과 배려, 뻔하지만 이걸 제대로 알고 실천할 수 있어야 한다.

겸손하다는 건 낮추는 거다. 자기 공을 드러내지 않고 주위를 치켜세운다. 자랑하고 싶은 걸 숨기거나 줄여서 표현한다. 자세를 낮춰 상대의 말을 경청한다. 이런 행동들이 모여 만든 태도가 겸손함이다. 겸손함을 제대로 연마하면 적을 최소화할 수 있다.

배려한다는 건 올리는 거다. 상대를 존중하고 높여 표현한다. 더 많은 기회를 주고 관용을 베푼다. 사소한 것으로 불편하게 하지 않는다. 프로불편러의 정반대 지점에 서 있어야 한다. 봉사 활동을 꾸준히 하는 건 도움이 된다. 배려심도 훈련이 필요하다.

수많은 불행이 생각지도 못한 누군가의 질투에서 비롯됐다. 사소한 원한 하나에 역사가 바뀐 사례는 무수하다. 자랑은 나를 아끼는 믿을만한 사람들에게만 하고 사소한 일로 함부로 다퉈선 안 된다. 어릴 땐 이런 태도를 답답하게 여겼다. 하지만 온갖 종류의 인간 군상을 마주하다 보면 이런 태도가 처세가 아닌 필수임을 깨닫게 된다. 생존을 위한 선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