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에게 조언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아이들이 뭘 원하는지 알아내 그걸 하라고 조언하는 것임을 깨달았다.”
– 해리 트루먼


능력은 있지만, 취직이 안 된다는 건 그 자체로 어폐다. 여기에 사회 구조나 환경 탓해 봐야 의미 없다. 하지만 우리 사회의 힐링 멘토들께선 “그건 네 잘못이 아니야. 우리 어른들 잘못이야.” 이런 식으로 말하며 책 팔고 강연비 받는다.

1. 숫자를 만드는 조언을 한다
좋은 조언은 숫자를 만든다. 한 시간 공부하던 걸 두 시간으로 늘려주고 80kg이던 몸무게를 70kg으로 줄여주고 권리금 협상 요령을 배워 수천만 원을 아끼고 마케팅 방법을 배워 매출을 늘리고. 숫자로 변화를 증명한다.

2. 고마움을 느끼면서도 어딘지 모르게 불편하다
사실 내게 변화를 주는 사람이 편하게만 느껴질 순 없다. 고마움을 느끼면서도 어딘지 모르게 불편한 존재가 좋은 멘토다. 마음의 위안만 주는 게 아니라 진짜 해결책과 구체적 실천 방법을 고민해주는 사람이어야 한다.

3. 강한 자극과 적절한 휴식을 준다
모든 성장은 근육을 단련하는 것과 같다. 강한 자극과 적절한 휴식이 있어야 성장한다. 좋은 말만 하는 멘토는 휴식만 주고 자극은 주지 않는다. 자극 없는 휴식은 근육을 약하게 만든다. 조언은 자극과 휴식을 조절할 수 있는 사람에게 들어야 한다.

좋은 멘토는 선생이 아니라 코치에 가깝다. 나태해진 생활과 흔들리는 마음을 잡아줄 수 있는 관리자다. 이래라저래라 지시만 하기보단 같이 호흡하며 나아갈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 그러려면 꼰대 같은 멘토가 아닌 진짜 멘토를 알아보는 안목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