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버는 방법은 간단하다. 곤경에 처한 클라이언트의 문제를 해결해 주면 된다. 문제가 없다면 질문을 통해 문제를 알려줄 수도 있다. 요지는 해결해 준다는 거다. 상대의 문제를.

처음 사업을 시작하면 문제가 뭔지 모른다. 어떤 걸 해결해야 하는지, 뭘 해결할 수 있는지 파악이 안 된다. 그러다 경험이 쌓이면 문제가 선명해지는데, 그다음에는 문제가 있는 사람들을 찾게 된다.

그런데 웬걸? 문제가 있는 사람이 없네? 내 눈에만 안 보이는 건가? 이러면 시장이 없는 거다. 블루오션인 줄 알았는데 애초에 시장 볼륨 자체가 형편없을 수도 있다. 이럴 땐 깔끔하게 포기하고 다른 길 찾는 게 낫다.

이런저런 고생 하며 레벨업 한 후 문제를 해결할 줄 알고, 문제가 있는 고객도 영업할 줄 알게 되면 그때부터 돈 벌 수 있다. 이 과정을 버텨낼 자신이 없다면 사업을 시작해선 안 된다. 그래서 창업가에게 꼭 필요한 두 가지가 문제 해결 능력과 존버 정신이다.

문제 해결 능력이란 돈 구해 오는 능력을 말한다. 투자를 받든 영업을 뛰든 돈을 구해와야 한다. 그래야 사업체를 운영하며 유지할 수 있다. 문제 해결 능력 앞에는 ‘돈 구해 오는’이란 표현이 생략된 셈이다. 존버 정신은 무조건 버티는 인내력을 말한다.

창업가는 참는 거 자체가 직업이다. 매일 고통의 연속이고 가끔 보람을 느낀다. 스스로 자신을 다스릴 수 있어야 하고, 어떤 이유에서건 풍랑을 견뎌내야 한다. 성공은 둘째치고 그냥 버티는 것조차 대부분 버겁다. 하지만 일정 기간 버텨내기만 하면 생존 법칙을 터득한다.

결국 계속 돈 구해와 버티는 게 사업이다. 그걸 해내기 위해 문제 해결 능력과 인내력이 있어야 하고. 이 두 가지 없이는 어떤 재능이 있어도 사업을 지켜낼 수 없다. 살아남은 회사의 창업가들은 모두 예외 없이 이 두 가지 능력에 탁월한 사람들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