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누군가가 나를 오해하면 굳이 설명하지 않는다. 이미 나에게 반감이 생겼다면 어떤 해명도 변명일 뿐이다. 대신 상대 기분이 풀릴 때까지 기다린다. 그러다 타이밍을 놓쳐 풀 기회가 없어도 상관없다. 그 사람과의 인연이 거기까지였다고 생각한다.

거짓은 대부분 시간 지나면 밝혀진다. 물론 결국 안 밝혀진다고 해서 억울해할 필욘 없다. 다른 사람이 착각하는 것까지 내가 괴로워할 일은 아니지 않나? 물론 어떤 오해는 방치하면 평판이 좀 깎일 수 있다. 하지만 거짓은 그리 오래가지 않는다. 이야기 자체에 힘이 없어서다.

기분이 좀 누그러진 상대가 해명을 요구하면 그때는 잘 대답해 준다. 상대방이 들을 준비가 돼 있어 훨씬 열린 마음으로 받아들인다. 대답하기에 따라 상대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 게 할 수도 있다. 그러면 그 전보다 오히려 관계가 좋아지기도 한다. 오해는 풀어야 할까, 말아야 할까? 기다리면 답이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