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리는 버리는 것이고, 정돈은 바로잡는 거다. 정리된 상태에서 정돈하는 건 효과적이지만, 정리 없이 정돈만 하는 건 큰 의미 없다.

방 청소가 매일 끝이 안 나는 건 정리를 제대로 하지 않아서다. 방에 꼭 필요한 물건만 있다면 청소를 자주 할 필요 없다. 정리가 제대로 된 방은 가끔 먼지 닦는 거 외에 할 게 없다.

정리를 먼저 해야 한다. 그래야 큰 노력 없이 늘 쾌적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버리지 않고 방치한 관계는 언젠가 문제를 불러오기 마련이다. 인간관계도 정리가 필요한 이유다.

누구를 정리해야 하는지 고민이 된다면 자신만의 기준을 하나 정해 정리하자. 그저 느낌만으로 정리할 때는 긴가민가했던 것도 기준이 바로 잡히면 더 확실하게 실행할 수 있다.

‘설레지 않으면 버려라.’ ‘정리의 여왕’으로 불리는 곤도 마리에가 제안하는 정리의 기준이다. 물건에만 이 개념을 적용하지 말고 인간관계에도 적용해 보자.

조금도 설레지 않는 관계에 더는 시간 쓸 필요 없다. 예전에 어떤 관계였고 무슨 추억이 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그 시절에 좋았던 건 그때 좋았던 거다. 현재에 도움이 되지 않는 과거에 스스로 발목 잡힐 필요 없다.

언젠가 연락할지 모른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 그런 연락처는 당장 지워도 아무 문제 없다. 1년 넘게 쓰지 않은 물건은 버려도 된다는 말처럼 너무 오랜 기간 소원한 인연은 이제 떠나보내 주자. 그게 서로를 위해 더 좋은 선택이다.

인맥을 쌓는다고 함부로 관계를 맺는 건 아무 물건이나 방에 쌓아두는 것과 같다. 분별없이 수집한 물건이 가득하면 가지고 있는 걸 활용할 수 없다. 어떤 게 내게 필요하고 소중한 것인지 구분할 필요가 있다. 인간관계도 제때 정리해야 내게 소중한 사람이 누군지 알 수 있는 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