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한 일을 하는 데 전념하라. 끊임없이 행하면 마음이 기쁨으로 채워지리라.”
– 석가모니


가난하고 되는 일이 없던 이가 석가모니를 찾아가 호소했다. “저는 하는 일마다 되는 게 없는데 무슨 이유입니까?” “그건 네가 남에게 베풀지 않았기 때문이다.” “저는 아무것도 가진 게 없는 빈털터리입니다. 제가 남에게 뭘 줄 수 있단 말입니까?” 석가가 말했다. “아니, 그렇지 않다. 재산이 없어도 누구나 남에게 줄 수 있는 게 일곱 가지는 있다.”

1. 화안시(和顔施)
얼굴에 화색을 띠고, 부드럽고 정다운 얼굴로 남을 대하는 것을 말한다. 좋은 인상은 복을 부른다. 걸핏하면 짜증 내고 그 감정을 외부에 쏟아내는 사람을 좋아할 이는 없다. 웃는 얼굴에 욕하기 어려운 법이다.

2. 언시(言施)
말로도 남에게 베풀 수 있다. 사랑, 칭찬, 위로, 격려, 양보 등 상대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부드러운 말이 그것이다. 말은 돈 드는 것도 아닌데 유난히 인색한 사람이 많다. 좋은 말은 아낄 필요가 없다.

3. 심시(心施)
마음의 문을 열고 따뜻한 마음을 주는 것이다. 진심의 가치가 무시당하기 쉬운 시대지만, 그래도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건 진정성 있는 따뜻한 마음이다. 사람들은 상대가 나를 진심으로 생각한다고 여길 때, 비로소 마음의 문을 연다.

4. 안시(眼施)
호의 담은 눈으로 상대를 바라보면 무언가를 베풀 수 있다. 눈은 마음의 창이다. 사특한 마음을 품고 바라보며 그 특유의 탁한 기운이 눈빛에 서려 있다. 그런 건 말하지 않아도 상대가 눈치채기 마련이다. 항상 선의를 가지고 남을 대해야 한다.

5. 신시(身施)
몸으로 남을 도와주는 것을 말한다. 무거운 짐을 들고 가는 이를 외면하지 않고, 다 같이 청소하더라도 적극적으로 자신이 먼저 하면 복이 온다. 당장 보상이 없어도 이런 태도를 하늘이 꼭 기억해 중요한 순간에 기회를 준다.

6. 좌시(座施)
때와 장소에 맞게 자리를 내주고 양보하는 것을 말한다. 양보하는 것이 차지하는 것보다 더 빛을 발하는 순간이 있다. 그런 걸 잘 파악해 상대를 배려하면 그 덕이 반드시 더 크게 돌아온다. 사람은 누구나 은혜를 보답하려는 마음이 있다.

7. 찰시(察施)
굳이 묻지 않아도 상대의 마음을 헤아려 도와주는 것을 말한다. 곤경에 처한 이는 자신의 처지를 외부에 잘 말하지 않는다. 자존심 센 사람은 더 그렇다. 이렇게 외부에 어려움을 말하지 않는 이를 찾아 먼저 도움 주면 그 가치가 언젠가 큰 빛을 발한다.

무재칠시, 재물이 없어도 줄 수 있는 일곱 가지를 말한다. 석가모니는 가진 게 없어도 이것은 누구나 베풀 수 있는 것이라 했다. 그리고 이걸 제대로 실천하는 이는 곧 복이 모여 상황이 나아지기 마련이다. 돈 없이도 다른 이를 도울 방법은 많다. 이걸 행할 마음과 의지가 있는가가 중요할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