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형 흑자’란 말이 있다. 돈을 남기긴 했는데 그게 건전하게 남긴 게 아니라는 의미다. 과거 일본은 버블 붕괴 이후 ‘잃어버린 20년’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경기침체에 시달렸다. 이때 일본의 불황을 가속한 건 놀랍게도 지속적인 경상수지 흑자였다.

흑자란 돈을 남겼다는 뜻인데 도대체 뭐가 문제일까? 무역을 통해 돈 벌 때 상품 경쟁력이 있어 흑자가 발생하면 좋겠지만, 경기가 얼어붙어 소비가 위축돼 투자, 수출, 수입 감소를 통해 돈을 남기면 이것을 불황형 흑자라 한다.

한마디로 수출 잘해서 돈 남긴 게 아니라 굶어서 남긴 돈이란 말이다. 이런 식의 지출 감소를 통해 이뤄진 흑자는 자국의 원화 강세를 불러와 수출 경쟁력을 약화하고 디플레이션, 산업공동화를 동반한다.

이 상태에서 발생하는 불황의 사이클을 정리하면, ‘기업의 수익 감소 → 절상된 환율로 기업 경쟁력 약화 → 신규 투자 감소로 경쟁력 약화 → 내수경제의 둔화 및 가계 소득 감소 → 민간 소비 감소 → 내수비중 하락 → 기업의 수익 감소’의 사이클이 반복되는 것으로 정리할 수 있다.

이게 우리나라에 적용되면 어떻게 될까? 물론 우리나라와 일본은 시장 구조가 다르지만, 우리나라도 얼마든지 이럴 수 있는 조짐이 보인다. 지속적인 경상수지 흑자에도 웃을 수 없는 이유다. 일본이야 워낙 부자였으니 그나마 그 정도 버텼지만, 우리나라는 경기침체 시 파급력이 더 크다. 디플레이션이 인플레이션보다 무섭다는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