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운 일은 어려운 일처럼, 어려운 일은 쉬운 일처럼 대하라. 전자는 자신감이 잠들지 않게, 후자는 자신감을 잃지 않기 위함이다.”
– 발타자르 그라시안


나는 자신감이란 단어를 ‘자신을 신뢰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스스로 ‘네’라고 답할 수 있는 마음가짐이라 정의한다. 자기 자신을 믿는다는 건 어려운 일이다. 능력은 기본이고 성공해본 경험까지 필요하니 말이다.

1. 작은 성공을 반복하라
대다수 사람이 계획을 못 지키는 이유는 하나다. 실천할 수 없는 계획을 세우기 때문이다. 자꾸 본인 의지를 탓하며 자책할 필요 없다. 남들 보기에 코웃음 나올 만큼 낮은 목표를 잡아라. 그리고 반드시 그걸 달성해라. 처음 시도할 때는 정말 쉽고 재밌는 목표를 잡아야 한다. 이게 매우 중요하다.

2. 별거 아니라고 말하라
실제로 너무 걱정돼 죽을 것 같아도 말은 “그냥 그거 별거 아니야”라고 말해라. 평소 언행일치를 강조하긴 했다만, 이 순간만큼은 거짓말해도 상관없다. 별거 아니라는 표현을 입에 달고 살면 진짜로 대부분 일이 대수롭지 않게 여겨지는 순간이 온다. 이건 자신감을 부르는 주문 같은 거다.

3. 전쟁터를 잘 골라라
할 수 있는 능력이 있고 해본 경험이 있으면 자신감이 폭발한다. 물론 대부분 이 두 가지 모두 없기 마련이다. 그러면 능력과 경험이 없다면 자신감은 어떻게 얻을 수 있을까? 그런 방법 없다. 능력 없고 경험 없는 일은 피해라. 최소한 둘 중 하나는 있어야 한다. 노래에 자신 없다면서 노래 오디션에 나온 참가자를 보면 어떤 생각이 드는가? 그런 건 자신감이 아니라 만용이다.

4. 바꿀 수 있는 일에 집중하라
사람은 어떤 것에 집중해야 할까? 자기 힘으로 바꿀 수 있는 일에 집중하는 게 가장 효과가 좋다. 본인이 아무것도 바꿀 수 없는 일에 시간 뺏기지 마라. 수많은 사람이 자신과 아무 상관 없는 일에 걱정하고 떠들며 인생을 낭비한다. 자기 일에 집중할 줄 모르는 사람이 가치 있는 성과를 내는 일은 없다. 그러니 항상 자신부터 챙겨라. 나머지는 부차적일 뿐이다.

‘컴포트존’은 인간이 편안하게 느끼는 어떤 환경을 말한다. 사람은 기본적으로 컴포트존에 들어가려는 관성이 있다. 편안한 게 싫으면 그게 더 이상하다. 하지만 능력과 경험은 불편할 때 쌓인다. 평상시에는 컴포트존에서 쉬더라도 훈련할 때는 과감하게 치고 나와야 한다. 성장하고 싶으면 불편함을 즐겨라. 그럴만한 가치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