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빌려준 사람은 돈 빌린 사람보다 잘 기억한다.”
– 벤저민 프랭클린


곤란한 일에는 기준이 있으면 판단하기 좋다. 사람에게 가장 곤란한 일 중 하나가 지인과의 돈거래다. 평소 원칙 없이 돈거래를 하면 삶이 꼬이므로 반드시 이 정도는 명심하고 행동해야 한다.

1. 말
사람이 돈이 없으면 예민해진다. 나름의 기준을 가지고 거절하더라도 말을 잘해야 한다. 돈이 중요한 건 맞지만, 인간관계도 그에 못지않게 중요하다. 둘 다 지키려고 노력할 필요가 있다. 상대의 자존심을 건드리거나 모멸감을 주는 행위를 극히 경계해라. 원한은 이런 곳에서 생긴다.

2. 평판
궁할 때는 어떻게 빌지 몰라도 시간 지나면 사람 본래 품성대로 행동한다. 평판이 좋지 못한 사람이라면 아무리 친해도 절대 빌려주지 마라. 양아치 같은 스타일의 사람에게 빌려주면 돈도 못 받았는데, 쪼잔하고 못된 사람 되는 거 순식간이다. 물론 평판이 좋지 못한 이는 평소에 가까이하지 않는 게 가장 좋다.

3. 이유
돈 빌릴 상황이 아닌데 돈을 빌려 해결하려는 경우가 있다. 그래서 빌려주기 전에 이유를 정확히 알아야 한다. 친구가 잘못된 사업을 포기 못 해 계속해서 돈을 집어넣는 상황이라면 빌려줘선 안 된다. 차라리 지금이라도 손절매시키는 게 훨씬 낫다. 왜 돈 빌리려는지 이유를 정확히 파악한 후 빌려주는 방법 외에 다른 해결책은 없는지 모색해 본다.

4. 서류
계약서 제대로 쓰고 공증받으면 빌려준 돈 쉽게 받을 수 있는 줄 아는 사람이 많다. 채권 추심을 직접 해 보면 안다. 얼마나 피곤하고 사람 못할 짓인지. ‘돈 받아 드립니다’가 괜히 있는 게 아니다. 서류는 최소한의 안전장치일 뿐이다. 상대가 배 째라고 나오면 어쩔 도리가 없다는 것을 분명히 인식하고 빌려줘야 한다.

5. 관리
돈 빌려 달라는 얘기도 꼭 듣는 사람만 계속 듣는다. 평소 이미지 관리가 미숙해 그렇다. 누군가에게 돈을 빌려줬더라도 그 얘기가 밖으로 새어 나가지 않게 조심해라. 돈 잘 빌려주는 타입으로 인식되면 주위에 파리가 꼬인다. 돈과 관련된 일은 항상 당사자와 소문나지 않게 조용히 처리해야 한다.

돈은 서로 빌려주거나 빌리지 않는 게 가장 좋다. 하지만 세상일이 어떻게 그렇게 원하는 대로 흘러가겠나. 피치 못해 꼭 빌려줘야 할 것 같은 상황이라도 최소한 이 정도는 고려하고 행동해야 한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범죄 중 하나가 사기죄다. 사기죄 대부분이 처음에는 빌려주는 것으로 시작했다는 걸 명심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