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력해도 잘 바뀌지 않는 건 크게 두 가지 문제가 있다. 방향과 실천의 문제다. 잘못된 방법으로 노력하는 건 상황마다 다르니 여기서 논하지 않겠다. 하지만 실천의 문제는 건드려 볼 만하다. 사람들이 왜 그렇게 실천과 변화를 어려워하는지 꽤 오랫동안 연구 중이다. 그동안 다양한 가설을 세워 스스로 테스트해보기도 하고 동료들 상대로 실험해 보기도 했다.

실천이 잘 안 되는 건 크게 의지와 방법의 문제로 나뉜다. 의지는 습관을 바꾸면 일정 부분 개선될 여지가 있지만, 타고난 부분이 커 길게 가타부타할 문제는 아니다. 하지만 방법론은 연구해볼 만하다. 사실 좋은 방법을 쓰면 습관이 개선돼 의지도 기를 수 있으니 이 모든 게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다고 보면 된다.

아무리 의지가 박약한 사람도 큰돈을 주겠다고 하면 자신이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노력할 것이다. 이런 걸 보면 ‘강한 동기부여 요인’을 만드는 게 좋은 방법론 중 하나란 걸 알 수 있다. 하지만 실상 그렇게 하기 무척 어렵다. 타성을 깰 만큼 강한 동기부여 요인이 돈 말고는 그다지 있지도 않고 스스로 습관 개선하는데 돈 주는 사람은 없기 때문이다. 하기 싫은데도 열심히 할 수 있는 건 돈 받는 일 말고 없다.

그러면 좀 더 싸고 쉬운 방법을 찾아보자. 난 이것에 대한 해결책으로 ‘기록’을 택했다. 머니맨 칼럼을 통해 그동안 ‘적는 것’의 중요성을 여러 차례 강조한 바 있다. 하지만 거기에 적힌 방법론을 지금도 실천하고 있는 이는 거의 없으리라 본다. 내 주변만 하더라도 나 빼고 실천하는 이가 한 명도 없다.

세상이 안 바뀐다고 한탄할 필요 없다. 자신의 사소한 습관도 바꾸기 어려운데 세상이라고 쉽게 바뀔 거 같나? 그러니 세상을 바꾼다는 타령하기 전에 자신의 작은 습관 하나라도 바꿔보는 경험이 필요하다. 다른 거 할 것도 없다. 그저 오늘 해야 할 일을 중요도 순서로 5개만 적으면 된다. 실천 못 해도 좋다. 그냥 적기만 해라.

이렇게 말하면 머릿속으로 늘 적어둔다고 하는 부류가 있는데 그런 짓 하지 말라고 쓰는 글이다. 종이에 글씨 좀 적는 게 그렇게 어렵나? 여기에 무슨 타고난 의지나 대단한 노력이 필요하나? 적기만 해도 바뀌는 게 많다고 직접 경험한 사람이 강조하는데도 왜 시도조차 거부하는지 진정 미스터리다.

자기 전에 내일 할 일 5개만 중요도 순서로 정리해 적어라. 진심으로 이 방법을 실천하는 사람이 많았으면 좋겠다. 그렇게 실천해 바뀐 사례를 듣게 된다면 큰 보람을 느낄 것이다. 머니맨을 하면서 제일 많이 덕 보는 사람은 다름 아닌 나다. 다른 사람은 콘텐츠를 그냥 보고 지나가지만, 난 이걸 적으면서 반복해 생각하고 끊임없이 자극받는다. 이 모든 게 내가 직접 글을 쓰고 있기에 가능한 거다. 적는 것의 힘이 이렇게 강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