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가 없으면 능력이 아무리 뛰어나도 쓸모없다.”
– 앤드류 카네기


우리나라에서 가장 흔한 범죄 중 하나가 사기다. 돈 빌려줬다가 떼 먹힌 것까지 포함하면 대다수가 사기 비슷한 걸 한 번씩은 경험해 볼 수밖에 없다. 판검사도 사기당하는 세상이다. 똑똑하다고 안 당하는 것도 아니다. 사람 사귀는 걸 너무 쉽고 가볍게 여겨선 안 된다.

1. 공감능력이 없다
사기꾼은 기본적으로 공감능력이 부족하다. 타인의 고통을 공감할 수 있는 사람이 일부러 남을 기만할 리 없다. 어떤 의미에서 사이코패스에 가깝다고 봐도 무방하다. 돈 떼먹고도 당당하거나 직원들 월급 안 주고도 죄책감이 없는 건 이런 성향 때문이다. 매우 자기중심적 성향이 강해서 세상의 모든 걸 자신에게 유리하게만 본다. 그래서 늘 말도 자주 바뀌고, 거짓말하는 걸 부끄러워하지도 않는다. 타인과 정서적 유대감이 부족하므로 뻔뻔함이 몸에 배어 있다.

2. 실체가 없다
사기꾼은 자기 콘텐츠가 없는 사람이다. 자신만의 콘텐츠가 없다 보니 허세가 심하다. 명품을 즐기고 고급 차를 타고, 실체를 알 수 없는 인맥을 자랑한다. 뭐든 거창하게 얘기하지만, 자세히 들어보면 앞뒤가 안 맞는 게 한둘이 아니다. 검증 차원에서 몇 가지만 확인해도 이상한 게 많다는 걸 쉽게 알 수 있지만, 이렇게 조사해 보는 사람은 별로 없다. 주로 유학이나 해외 거주 등의 이유로 과거를 잘 세탁하고, 현재 인적 사항이나 주변인에 대해서는 밝히기를 꺼린다. 검증할 수 없는 말만 계속하고, 어떤 것 하나 구체적이지 않고 두루뭉술하다. 하지만 평소 이미지 메이킹에 신경 쓰기 때문에 실체가 없어도 그럴싸하게 보이는 편이다.

3. 항상 급하다
늘 바쁘고 급하다. 자기가 하는 일이 제일 중요하고, 늘 바쁜 사람이므로 재촉하는 게 습관이다. 돈을 빌리든 투자를 권유하든 당장 결정해야 할 것처럼 종용한다. 뭘 하길래 바쁜지 알 수 없지만, 정체를 알 수 없는 다양한 직함과 명함을 가지고 있다. 사실 사기 쳐서 먹고살려면 할 일이 많아서 실제로 바쁠 수 있다. 하지만 그것이 무엇이든 재촉하는 것에는 분명 덫이 있다는 걸 알아야 한다. 죽고 사는 문제 아니고서야 당장 결정해야 하는 급한 일이란 거의 없다.

물론 이런 특징이 있다고 해서 꼭 사기꾼인 건 아니지만, 적어도 내가 만나본 사기꾼들은 하나같이 이런 성향을 도드라지게 보여왔다. 개인적으로는 사기꾼들의 탁한 눈빛과 음흉한 기운을 직감으로 잘 느끼지만, 이건 워낙 주관적인 기준이니 생략하겠다. 가장 중요한 건 사기를 안 당하려면 이거 하나만 기억해도 된다. 절대로 돈과 명의를 남에게 안 빌려주는 것이다. 이것 하나만 잘 지켜도 안전하게 살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