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피터스(Tom Peters)는 비즈니스 분야의 권위자이다. 맥킨지 컨설팅사의 컨설턴트로 일하면서 수십 년간 여러 권의 책과 강연을 통해 미국 기업들의 변화를 불러일으킨 전문가이다. 피터스가 말하는 조직을 위대하게 변화시키는 방법을 하나 소개하겠다. 이 방법은 너무 단순하지만, 리치웨이의 저자 스티브 챈들러도 수년간의 경험을 통해 효과를 경험했다고 한다.

<톰 피터스의 조직을 성공적으로 성장시키는 방법>

1. 웃는 사람을 고용하고 찡그린 사람을 해고하라.
2. 밝은 태도를 보이는 사람을 고용하고 승진시켜라.
3. 끊임없이 부정적인 태도를 보이는 사람들을 해고하라.
– 조직에서 중역으로 올라갈수록 이 방법의 중요성은 커진다.

규칙 1. 리더들에게 ‘재수 없는 날’이 허락되지 않는다.
규칙 2. 망나니 한 명이 100명의 사람에게 악영향을 줄 수 있다.
규칙 3. 에너지가 넘치고 긍정적이며, 밝은 영혼의 소유자를 뽑자.

이 방법의 핵심은 결단력에 있다. 다른 팀원들과 잘 맞지 않거나 내 의지에 어긋나는 누군가와의 관계를 바로 청산하는 것이다. 개인적인 감정과 별개로 이건 그저 비즈니스라 생각해야 한다.

부정적인 성향의 사람은 팀에서 이런 느낌이다. 새로운 프로젝트에 대해 늘 안 좋은 방향만 제시한다. 다른 팀원의 의견에도 늘 부정적인 자세를 보인다. 그 느낌과 기운이 강렬해 그 사람을 제외하고 다른 사람들은 해 보고 싶은 일임에도 말도 꺼내기 어렵게 만든다. 항상 안 좋은 방향만 언급하다 보니 이제는 새로운 걸 도전해 보자는 말도 쉽게 안 나온다. 단순히 몇 개의 프로젝트에 논리적으로 의견 제시한 것이라면 좋은 것이겠지만, 이런 친구들은 그런 게 아니다. 그냥 매사에 부정적이기 때문에 대안 없는 비판만 늘어놓기 일쑤다. 팀의 기운을 다운시키는 존재다. 보통 이런 스타일은 일도 미루고 미루다 시간에 쫓겨 마지막에 하는 경우가 많다. 본인들 스스로 능력도 어느 정도 있고, 똑똑하다 생각하는 경우에 이런 성향을 자주 보인다.

조직에 암적인 존재는 실력이 아무리 좋더라도 바로 제거해야 한다. 물론 그런 능력자를 다시 못 구할까 봐 고용주로서 걱정될 순 있겠지만, 그런 부정적인 존재와 일하며 에너지를 뺏길 바에 톰 피터스의 조언대로 그냥 해고하고 두려움에 대처하는 게 낫다. 리더가 이런 암적인 존재를 제거할 용기가 있어야 조직이 건강하고 행복해진다. 능력과 별개로 긍정적인 사람을 팀에 남기자. 매사에 부정적인 사람은 능력이 아무리 좋아도 좋은 게 아니다. 오직 긍정적인 기운만이 팀을 나아가게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