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가장 자랑스러운 미국인의 면모가 무엇이냐 물어본다면 나는 그들이 ‘돈을 만든다’는 표현을 창조한 사람들이라는 사실을 꼽을 것이다.”
– 에인 랜드


필요하다는 것과 원한다는 것. 얼핏 비슷해 보이지만, 이 둘은 완전히 다르다. 우리가 누군가를 필요해 만날 때와 원해서 만날 때 어떤 차이가 있을까? 필요해서 사는 물건과 원해서 사는 물건은 무엇이 다를까? 필요한 걸 원하는 것으로 바꿔야 한다.

– 필요하다는 것의 의미
뭔가 절실히 필요하단 생각이 들면 마음이 불안하고 나약해진다. 그런 마음은 창조력을 잃게 한다. 필요해서 하는 것은 본인의 내적 동기에 의해서 하는 게 아니다. 외부 자극에 대한 수동적 반응에 불과하다. ‘해야 하는 것이 무엇인가?’를 ‘원하는 것이 무엇인가?’로 바꿔서 바라봐야 한다.

– 원한다는 것의 의미
원하는 것은 어떤가? 우리가 원해서 만나는 사람, 원해서 산 물건은 즐겁지 않은 게 없다. 필요한 것과 원하는 것은 설령 결과가 같더라도 완전히 다른 관점이다. 필요해서 하는 일을 하나씩 바꿔 나가자. 같은 일을 하더라도 원해서 해야 한다. 누구나 자신이 원하는 것을 할 때 가장 강한 창조력을 발휘한다.

– 주체적인 것의 의미
“필요한 것이 뭐지?”라고 묻는다면 아주 제한적인 답을 얻게 될 것이다. 뻔한 답 밖에 안 나온다. 인생에서 원하는 것과 필요한 것을 구분하자. 해야만 해서 하는 일을 하고 싶어 하는 일로 바꿔야 한다. 항상 주체적으로 주도해야 올바른 주인 의식이 생긴다. 누구를 만나고 뭔가를 사는 것도 필요해서가 아니라 원해서 해야 한다.

필요해서 만나는 사람, 필요해서 사는 물건. 그 어떤 것도 재미없다. 필요해서 하는 건 어쩔 수 없이 하는 거라 즐거움보다 괴로움에 더 가깝다. 어떤 것도 필요의 관점으로 보지 마라. 필요의 관점에 길들면 우리는 늘 더 부족한 상황에 놓인다. 그런 식으로 살면 필요한 걸 채우느라 전전긍긍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