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톤 2시간 벽이 깨졌다. 마라톤을 2시간 이내에 완주하려면 100m를 17초 페이스로 달려야 한다. 100m를 전력 질주로도 17초에 못 달리는 사람이 허다한데 이걸 422번이나 반복하는 사람이 있다는 게 신기할 따름이다. 물론 엘리우드 킵초게의 이번 도전은 오로지 2시간 벽 돌파를 위한 이벤트라 각종 특별한 도움이 있어 공식 기록으로 인정되진 않았다.

마라톤 선수들 실제로 뛰는 거 보면 정말 미쳤다는 말 밖에 안 나온다. 영상으로 볼 땐 다들 일정한 속도로 뛰니 그리 빠르다는 느낌이 안 드는데 직접 보고 있으면 ‘이게 실화인가?’ 거의 이런 느낌이다. 어느 분야든 세계 최고는 원래도 탈 인간급 경지를 보여주지만, 마라톤 같은 종목은 유독 그 느낌 차이가 더 심하다. 달리기는 일반인도 자주 하는 운동이라 비교 가능해서 그러지 않나 싶다.

가까운 거리도 킥보드로 다니는 시대에 달리기 잘하는 게 뭔 대수인가 싶겠지만, 기술이 발전할수록 오히려 이런 마의 벽을 깨는 도전은 대중에게 더 인정받지 않을까 싶다. 이건 스포츠를 넘어 예술에 가까우니까. ‘인간은 어디까지 극복 가능한가?’ 이 화두는 시대를 불문하고 영원히 가치 있을 수밖에 없는 주제다. 인류의 한계를 극복하는 건 그게 무엇이든 그 자체로 최고의 엔터테인먼트니까.

인공지능과 로봇이 인간을 대체한다는 시대에 우리는 어떻게 살아남아야 할까? 기술이 아무리 발전해도 인간은 인간이다. 인간에겐 영원히 사라지지 않는 인간만의 본성이 있다. 사업을 한다면 항상 이 관점을 놓치지 않고 콘텐츠와 상품을 만들어야 한다. 변화가 아닌 변하지 않는 것에 주목해야 한다. 100년 후에도 여전한 것 중 하나가 우리의 본성이고 사업자는 항상 이 본질을 놓치지 않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