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건 대표적인 잘못된 편견이다. 늘 못되게 굴다가 가끔 잘해주면 그래도 괜찮은 매력이 있는 사람으로 평가받고 늘 잘해주다가 한 번 실수하면 크게 실망한다는 것. 사실은 대다수가 제대로 인식한다. 어떤 놈이 싹수없고 누가 평소에 착한 사람인지. 단지 유재석이 실수했는지 김구라가 선행했는지 정도의 느낌 차이만 있을 뿐이다. 그러니 괜히 특정 이미지로 보이려고 쇼할 필요 없다.

사실 이런 편견을 애초에 가져선 안 되는 가장 큰 이유는 이것이 남의 평가가 내 행동의 기준이 되는 인식이란 점이다. 계속 잘하다 한 번 실수한 것으로 욕먹었다고 치자. 그건 그걸 그렇게 평가한 놈의 안목이 문제지 본인 잘못인가? 자아가 단단한 이라면 그런 식으로 남 이목에 신경 쓰고 인정받기 위해 애쓰지 않는다. 내가 떳떳하면 그걸로 충분하다. 다른 이에게 지나치게 흔들리면 높은 자존감이 생길 수 없다.

누군가 오해한다고 발끈할 필요 없다. 일일이 해명할 필요도 없다. 내 가치를 제대로 인정해 줄 사람은 세상에 많고 모든 시간을 그 사람들에게 집중해야 한다. 사사로운 일로 쉽게 오해하고 신뢰를 저버리는 이들은 애초에 시간 쓸 대상이 아니다. 굳이 싸울 필욘 없지만, 그렇다고 잘 지낼 이유도 없다. 비난과 오해에 초연해질수록 내 가치를 무시하는 이들과 분리될 수 있다. 이건 고마운 일이고 기꺼이 감수할 부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