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인상은 누구도 두 번 줄 수 없다. 그러나 첫인상의 위력은 의외로 막강하다.”
– 주디 갈랜드


첫인상은 중요하다. ‘첫인상이 모든 것을 좌우한다’는 미국 속담도 있을 만큼 첫인상이 상대방에게 미치는 영향은 크다. 미팅 시 클라이언트에게 첫인상을 강하게 남기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주로 디자인 분야 프리랜서의 관점에서 얘기하지만, 어떤 분야든 적용할 수 있는 방법이기도 하다.

1. 철저한 사전 준비
미팅 전 자료 준비를 철저히 해 늘 준비된 모습을 보이자. 고객의 웹사이트, 브랜딩, 마케팅 등을 잘 살펴 장단점을 미리 파악하자. 직접 자기소개를 할 경우 고객이 미팅에 나온 목적에 맞춰 자신의 장점과 역할을 어필하자. 첫 미팅임에도 고객의 다양한 질문에 심도 있는 답변을 한다면 특별해 보일 수밖에 없다.

2. 프로다운 모습
복장을 단정하게 잘 갖춰 입자. 학창 시절 평소 점퍼나 입던 담임 선생님이 학부모 총회 때 정장 차림으로 왔을 때 느낌을 생각해 보자. 의상이 주는 이미지는 생각보다 중요하다. 본인이 예술가라면 마음대로 입어도 되지만, 비즈니스를 하려고 나온 사람이면 그래선 안 된다. 시간 약속을 잘 지키는 것은 프로의 기본이다. 시간 약속을 못 지키면 첫인상은 엉망이 된다. 예의 바르고 친근한 자세로 상대방을 대하자. 무엇보다 이 모든 게 능숙하고 자연스러워야 한다. 경험이 부족하다면 미리 상황 연습을 해두자.

3. 남다른 제안
사전 조사를 통해 고객에게 프로젝트의 개선 방향을 먼저 제시하자. 고객이 미팅한다는 건 문제를 해결하고 결과를 얻어 가기 위함이다. 전문가로서 그들이 생각 못 할 제안을 해보자. 가능하다면 제안서 초안을 가져가는 디테일도 필요하다. 사소해 보이지만, 프로다운 전문성과 노력에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다. 고객이 아이디어에 감탄사를 낸 미팅은 절대 실패하지 않는다.

4. 여지를 남기는 흐름
자신의 장점을 어필하는 것도 좋지만, 첫 미팅에서 모든 모습을 보여줘선 안 된다. 기대감이 없는 존재는 재미없기 마련이다. 모든 고객은 다 급하다. 자신이 원하는 금액에 할 수 있는지 혹은 당신이 그 능력을 갖추고 있는지 빨리 알고 싶다. 하지만 거기에 부담을 느껴 구구절절 자신에 대해 다 알려줄 필요는 없다. 닦달하는 상대에게 잠시 떨어져 세부 사항은 검토하고 싶다고 얘기하자. 이런 여유가 성급하고 무모한 결정을 막아준다. 뭔가를 팔기 급한 사람의 물건은 왠지 사기 싫은 법이다.

5. 긍정적인 인상으로 마무리
모든 미팅은 좋은 분위기로 끝나야 한다. 뭔가 곤혹스러운 분위기에서 미팅이 마무리된다면 다음 기회가 오기 어렵다. 첫 미팅 시 다소 본인의 생각과 다른 일이 생겨도 가능한 부드러운 태도로 임하자. 전문가로서 날카로운 모습은 프로젝트 수주 후 보여줘도 된다. 첫 미팅은 문제 해결을 하러 나가는 자리가 아니다. 서로 웃는 모습으로 마무리하자.

프로라면 항상 자신이 어떤 능력이 있고, 무엇을 도울 수 있는지 간략하게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 간결하고 분명한 자기소개는 상대방에게 신뢰를 주고 강한 인상을 남길 수 있다. 늘 자신을 어떻게 표현할지 연습해 놓자. 준비된 사람과 아닌 사람은 큰 차이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