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자신을 알라.”
– 소크라테스


‘랄프 왈도 에머슨’의 저서 중 <자기신뢰>라는 에세이가 있다. 이 에세이는 ‘Ne te quaesiveris extra’라는 라틴어 문구로 시작하는데 ‘너 자신을 밖에서 찾지 마라’라는 의미다.

1. 나는 어떤 사람인가?
‘당신은 어떤 사람입니까?’라는 질문을 받았다고 해 보자. 여기에 어떤 식으로 답해야 할까? 실제로 회사 면접에서 나왔던 질문이고 대다수가 몹시 당황했던 질문이라고 한다. 너무 단순한 질문이지만, 여기에 자기만의 답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 물론 답하려고 한다면야 대충 답할 수도 있겠지만, 그런 태도는 면접을 떠나 인생에 도움이 안 된다. 우리는 우리 자신을 정의할 수 있어야 한다. 자기만의 방식으로.

2. 무엇이 나를 만드는가?
사람은 어떻게 성장할까? 자신이 한 선택이 곧 자기 자신이다. 우리는 매일 선택을 반복하고 그것이 습관이 돼 행동으로 발현된다. 중요한 건 그 모든 게 우리가 직접 결정한 것이라는 거다. 그러니 선택을 똑바로 해야 한다. 목적 없이 넋 놓고 선택하다 보면 세월은 금방 가고 원하는 건 하나도 못 이루게 된다. 원인 없는 결과 없다고 뭔가 계속 안 풀린다는 건 그럴만한 선택을 반복하고 있다는 의미다.

3. 나는 무엇을 추구하는가?
인생에 나침반 같은 질문이다. 대다수 사람은 자신에게 솔직하지 못하다. 그래서 자신이 추구하는 게 뭔지 진지하게 탐구하지 않는다. 있다 하더라도 그걸 실천하지 않는다. 단순히 현실과 타협하는 문제가 아니다. 어떤 걸 진심으로 추구한다면 그것에 다가설 수 있게 마음을 다해야 한다. 그러려면 인생을 진지하게 살아야 한다. 그냥 뭐가 끌리는 것 같다는 식으로 툭 던지는 말 말고, 내 모든 걸 여기에 걸만한 가치가 있다는 어떤 확신 말이다.

4. 나는 왜 사는가?
모든 사람이 행복하게 살고 싶어 한다. 하지만 ‘행복하게 살다 가는 것’이 인생을 사는 이유가 될 순 없다. 그건 그냥 과정과 결과일 뿐이다. 그런 걸 이유라 하지 않는다. ‘나는 왜 사는가?’라는 질문은 좀 더 근원적이다. 나라는 사람이 세상에 존재하는 이유를 나만의 방식으로 정의한다는 의미다. 정답은 없다. 하지만 자기만의 답이 있어야 한다. 그것이 살면서 수없이 흔들릴 때마다 나를 잡아주는 중요한 바로미터가 되기 때문이다.

‘Man is his own star.’ 인간은 스스로 별이다. 에머슨은 엄한 곳 기웃거리지 말고, 자신만의 별을 추구하라는 메시지를 우리에게 던졌다. 인생의 수많은 고민은 지식이나 정보가 부족해서가 아니라 자기 자신을 잘 몰라서 발생한다. 항상 자신을 돌아보는 질문을 던지고 그것에 대한 나만의 답을 찾아가며 성장해야 한다. 모든 문제 해결의 시작은 자신을 아는 것에서 출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