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만큼 자존감 회복에 탁월한 자기계발도 없다. 다이어트는 단순히 살을 빼는 개념이 아니다. 안 좋은 생활 습관을 고치고 삶을 대하는 태도를 뿌리부터 바꾸는 자기계발의 끝판왕이다.

난 자존감이 약한 사람들에겐 늘 운동과 외국어 공부를 권한다. 이 두 가지만큼 노력으로 자기를 바꿀 수 있는 것도 별로 없다. 실제로 몸짱이 되고 외국어를 잘하면 매력도가 확 올라간다. 남 이목을 떠나 스스로 자신감이 넘친다.

무엇보다 다이어트는 엄격한 자기 절제와 생활 습관 관리 없인 성공이 불가하기에 도전하는 것 자체가 자기계발이다. 최근에 고강도 다이어트를 하면서 느낀 건 이것이 자기 한계를 극복하는 훈련에 아주 좋은 미션이란 점이다.

자존감은 단순히 스스로 마인드 컨트롤한다고 올라가는 정신승리 같은 게 아니다. 자존감이 높을 만한 행동 없인 높은 자존감을 유지할 수 없다. 주장이 탄탄하려면 근거가 있어야 한다. 자존감이 높아지려면 그럴만한 자기 관리가 필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