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움이 벌어지는 원인 대부분이 오해 때문이라는 사실을 명심하라.”
– 골던 딘


살다 보면 오해를 받는 경우가 생긴다. 사실 사소한 거라면 그냥 넘어가는 게 인생을 편하게 사는 법이겠지만, 만약 그렇게 넘어갈 문제가 아니라면 어떻게 해야 할까?

– 관점
보통 누군가 나를 오해하고 있으면 해명부터 하려고 한다. ‘이런저런 부분을 잘못 알고 있는 것 같은데, 사실은 이렇다. 그러니 오해하지 말고 내 말을 믿어달라’는 식으로 말이다. 그런데 이런 식의 해명은 대부분 변명처럼 느껴지기 마련이다. 오해를 풀고자 했던 해명이 오히려 구차한 변명이 되고, 결론이야 어찌 됐든 상대방의 불신은 그대로다.

– 접근
접근을 달리해보자. 상대가 나를 오해한다는 건, 어떤 사실의 문제가 아니다. 그런 감정이 생긴 건 나에 대한 신뢰, 즉 믿음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누군가 나를 강하게 믿고 신뢰한다면 사실이야 어떻든 오해하기 전에 그런 오해를 풀려고 상대방이 먼저 물어올 것이다. 그러면 거기에 대해 적절히 답하면 쉽게 해결된다. 하지만 상대가 나에 대한 믿음과 신뢰가 없다면 본인이 생각하는 대로 믿어버린다. 이런 경우 어떤 설명을 해도 잘 통하지 않는다. 그러니 오해를 한다는 건 어떤 사실의 문제보다 믿음의 문제가 더 큰 것이다.

– 방법
사람들은 늘 객관적인 근거를 바탕으로 이성적인 판단을 한다고 믿지만, 인간은 근본적으로 그럴 수 없다. 그런 건 기계나 가능한 일이다. 인간의 모든 판단에는 감정이 들어간다. 자기가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듣고, 믿고 싶은 것만 믿는다. 그러니 누군가 나를 오해하고 있다면 차라리 감정에 호소해라. ‘진실은 이러한데 네가 오해하고 있다는 식’의 화법이 아니라 본인의 감정을 먼저 어필해야 한다.

– 대화법
1. 난 요새 너무 괴롭다. (동정심 유발)
2. 너도 누군가에게 말도 안 되는 오해를 받으면 어떤 기분인지 잘 알지 않느냐? (공감 시도)
3. 네가 이렇게 날 오해할 상황을 만들어 미안하다. (신뢰감 형성)
4. 만약 진짜 진실을 알고 싶다면 너를 믿고 내가 100% 솔직하게 말하겠다. (경청 유도)

이런 단계를 거쳐 상대가 진실을 알고 싶어 하면 그때 해명하면 된다. 이 과정 없이 오해를 풀겠다고 무턱대고 해명을 시도하면 바로 변명이 된다. 누군가와 관계에서 중요한 건 늘 사실보다 감정이다. 사이비 교주들의 터무니없는 설교를 수많은 사람이 따르는 건 이런 인간의 본성을 잘 이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명심하자. 인간은 이성보다 감성이 더 중요한 존재라는 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