뭘 하든 아쉬움을 안 남기려고 노력한다. 아쉽다는 감정은 일종의 미련인데 이건 최선을 다하지 않았을 때 주로 생기는 마음이다. 정말 열심히 했다면 결과가 안 좋아도 그런 감정이 크지 않다.

실제로 미친 듯이 노력했던 프로젝트들은 실패했어도 다시 돌아가 재도전하고 싶다는 느낌이 들지 않았다. 중요한 결정을 할 때면 항상 이 관점에서 살펴본다. 내가 최선을 다한 결정인지.

지금도 이게 내 한계다 싶으면 그냥 지른다. 그래서 많이 실패한다. 노력만큼만 보상이 있어도 좋았겠지만, 생각만큼 잘 안 되더라. 그래도 이렇게 사니 후회는 안 남는다. 이건 결과랑 상관없다.

일이든 연애든 미련을 남기지 않으려면 항상 최선을 다해야 한다. 단순히 높은 성과를 올리기 위해서 노력하라는 게 아니라 아쉬움 안 남기는 삶을 살기 위해 최선을 다하라는 거다.

어디서 뭘 하든 실패는 피할 수 없다. 도전하는 사람에게 실패는 숙명 같은 거다. 하지만 그 실패를 거름 삼아 더 크게 성장하려면 최선을 다해야 한다. 대충 시도하다 실패한 경험에선 어떤 것도 배울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