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은 예의이지 호감이 아니다. 상대가 자주 웃고 잘 대해준다는 이유만으로 본인을 좋아한다고 착각하는 경우가 많다. 친절은 그냥 기본 매너일 뿐인데도 이런 망상을 한다. 특히 상대방 외모가 뛰어날수록 이 증상은 더 심해진다.

이래서 자기 객관화가 중요하다. 평소 냉철하게 본인이 이성에게 매력 있는지 파악할 수 있어야 한다. 회사 밖에 나가면 누구도 말 걸어주는 이 없는 중년 남성들이 회사 내에선 왜 그렇게 여성 직원들이 자기를 좋아한다고 우기는지 모르겠다.

쓸데없는 상상이다. 상상력은 그런 곳에 쓰라고 있는 게 아니다. 이성이 명백하게 호감을 표시하기 전엔 그 어떤 예단도 해선 안 된다. 그런 착각이 서로 불편한 사이를 만드는 원흉이 된다. 가장 좋은 건 이성 간엔 웬만하면 서로 무덤덤하게 대하는 것이다.

과잉 친절이 나쁜 이유는 이것이 커뮤니케이션에 방해되기 때문이다. 사무적 말투를 딱딱하다고 싫어하는 사람이 많은데 건조한 말투는 정보 전달에 매우 효과적이다. 불필요한 오해를 방지하고 일에 온전히 집중할 수 있게 도와준다. 과잉 친절은 좋은 게 좋은 게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