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이들이 자기 필요할 때만 연락하는 사람을 싫어한다. 하지만 난 그런 건 전혀 개의치 않는다. 오히려 그런 순간에 나를 잊지 않고 기억해줘서 고마울 뿐이다.

바쁜 세상이다. 특별한 용무가 없는데도 자주 연락하는 건 가족이나 회사 동료 말곤 있기 어렵다. 그런 의미에서 동료와 친구가 되는 건 좋은 인간관계 전략이다.

능력 있을 때 도와줄 수 있는 건 도와주면 좋다. 그게 너무 에너지 뺏기는 일이 아니면. 물론 대가는 기대하지 않는 게 정신 건강에 좋다.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다.

경험상 내 도움이 실제 가치가 있었다면 어떤 식으로든 내게 나쁘지 않았다. 누군가를 조건 없이 도와줄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여유 있는 삶의 척도가 되지 않나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