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는 복잡한 게 아니다. 싸게 사서 비싸게 팔면 된다. 원가에 마진을 붙여 파는 게 장사다. 마진 비율이 높고 많이 팔수록 장사를 잘하는 것이고 그 반대로 할수록 실력이 없는 거다. 이렇게 단순하게 생각하면 장사를 시작하는 게 정말 어렵지 않다.

자본이 좀 있어야 창업할 수 있는 줄 아는 사람이 많은데 단돈 100만 원만 있어도 바로 시작할 수 있는 게 장사다. 사실 난 더 적은 금액으로 시작했다. 처음엔 집에 있는 중고 물품을 팔면서 어떻게 팔지 감을 잡았고 그다음엔 신발 깔창을 대량으로 사다가 팔기 시작했다.

몇십만 원 수준에서 거래를 시작했는데 몇 달 안 지나 거래 금액이 수백만 원대로 올랐다. 뭐 대단한 방법을 쓴 것도 아니다. 신발 깔창 만드는 공장에서 산 물건에 마진을 2~3배쯤 붙여서 판 게 전부다. 소매로 좀 팔다가 택배 포장이 귀찮아 도매로 바꾼 게 특별하다면 특별한 정도.

이게 무슨 대단한 능력이 필요한 일인가? 하고 안 하고의 차이지. 경험이 아니라 돈 때문에 최저임금 알바를 하는 친구들이 있다면 알바 그만두고 장사를 꼭 배워 보라고 하고 싶다. 너무 복잡하게 생각하니까 시작을 못 하는 건데 모든 노하우가 인터넷에 다 나와 있다.

그냥 거기서 알려주는 대로 하나씩 실천하면 된다. 도매상 알아내는 방법부터 네이버, 옥션, 지마켓 같은 곳에서 어떻게 팔면 잘 팔 수 있는지 모든 방법이 인터넷에 다 공개돼 있다. 지금 그런 곳에서 장사하는 분들도 무슨 특별한 기술이 있어서 그렇게 파는 게 아니다.

단돈 100만 원만 있어도 최저임금 알바를 할 필요가 없다. 아무리 운이 없고 수완이 없어도 매일 성실히 관리하면 한 달에 200~300만 원 정도 버는 건 일도 아니다. 스펙이나 자본이 없다면 꼭 온라인 장사에 도전해 보길 권한다. 지금 바로 시작하면 된다. 이것은 준비 과정이 필요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