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으로 행복을 살 수 있는 건 연간 7~8만 달러가 한계다. 어느 정도 소득까진 소득 수준에 비례해 행복감도 증가하지만, 그 이상부턴 돈과 행복은 크게 상관없다. “모든 사람이 전부 부자에 유명해졌으면 좋겠다. 그럼 이게 정답이 아니란 걸 알게 될 테니까.” 배우 짐 캐리가 했던 말이다. 어떤 이들은 짐 캐리니까 이런 배부른 소리 한다고 힐난하겠지만, 난 그가 진심으로 한 말이라 확신한다.

내가 머니맨 같은 페이지를 운영하며 돈 버는 방법과 자기계발에 관한 글을 자주 쓰니까 종종 이런 오해를 받는다. 머니맨이 돈에 관한 얘기만 하는 매체라고 생각하거나 내가 자본주의의 노예라는 식의 편견을 드러낸다. 하지만 실제론 반대에 가깝다. 난 지독한 미니멀리스트고 물질적인 것에 별로 관심이 없다. 쇼핑도 거의 하지 않는다. 경제적 자유를 성취하라는 건 부자가 되라는 게 아니다. 오히려 물질의 굴레에서 벗어나라는 거다.

꼭 물질적으로 풍요로워야 행복할 수 있는 건 아니다. 그렇게 살아도 불행한 사람은 많다. 내가 원하는 건 삶의 균형이다. 어느 쪽이든 극단으로 치우쳐 한쪽을 다 놓치고 사는 삶은 바람직하지 않다. 자아실현에 필요한 만큼의 자본과 내가 소중하게 생각하는 가치들의 적절한 조화가 행복의 근원이라 생각한다. 그래서 올바른 소비 습관을 기르라고 강조하는 것이다. 아무리 많이 벌어도 그보다 더 많이 쓰면 늘 궁핍할 테니까.

내가 다루는 주제는 항상 일관된 방향성을 가지고 있다. 어떻게 하면 주체적으로 살 수 있는가? 무엇이 의미 있는 인생인가? 경제적 자유를 성취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삶을 윤택하게 하는 인간관계란 무엇인가? 다 개인으로서 어떻게 자립할 수 있는가를 얘기하고 있다. 스스로 바로 설 수 있을 때 인간으로서 원하는 삶을 살며 행복할 수 있다. 돈 얘길 자주 한다고 해서 돈에 미쳐 살라는 게 아니다. 중요한 건 돈이 아니라 행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