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반 제작 스튜디오를 시작했다고 하자. 보통의 사업자들은 홍보를 위해 자기 스튜디오 이름으로 페이스북 페이지나 유튜브 채널을 만든다. 하지만 나라면 ‘음반 제작의 모든 것’ 같은 미디어 형태의 브랜드 채널을 만들 거다. 동시에 관련 커뮤니티도 운영하고.

거기에 내 레코딩 작업 노하우나 음반 제작 관련한 다양한 정보를 올릴 거다. 이런 콘텐츠에 관심 있는 이들은 대체로 내 사업의 고객이 될 확률이 매우 높다. 구독자가 많을 수 없는 채널이지만, 타깃을 정밀하게 조준한 만큼 실구매로 전환되기 쉽다. 꼭 고객이 안 돼도 채널 활용 방안은 무궁무진하다.

내가 만약 자동차 딜러를 한다면 바로 낚시 동호회에 가입할 거다. 직업이 딜러라서 자동차 동호회에 가입하는 건 외연 확장에 전혀 도움이 안 된다. 차라리 깊이 친해지기 쉽고 여유 있는 어르신들이 많은 낚시 동호회가 고객군 확장에 유리하다. 물론 가서 따로 영업할 생각은 없다.

꼭 영업을 직접 해야 팔 수 있는 게 아니다. 멍석만 잘 깔아놔도 터가 좋고 상품이 매력 있으면 알아서들 사 간다. 매일 영업에 골머리 썩는 중이라면 이런 터를 평소에 잘 닦아두지 않았을 확률이 높다. 이런 건 길게 보고 오랜 시간 정성을 들여야 하는데 다들 단기 목표에만 집착하니 투자를 안 한다.

하지만 잠깐 하고 그만둘 게 아니면 어떤 일이든 장기전이다. 몇 개월 잠깐 뽑아먹고 말 작정이면 바이럴 마케팅에만 올인할 수도 있지만, 신뢰를 쌓아 오래갈 생각을 했다면 진정성 없인 안 되는 거다. 영업에서 진심이 중요하다는 건 도덕적 개념이 아니라 이게 장기적으로 더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