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절당하는 고백은 시도 자체가 잘못됐다. 원래 연애에서 고백해 승낙받는 건 사실상 사귀는 사이에 하는 형식적 절차에 불과하다. 진짜로 상대에게 사귀자고 동의를 구하는 게 아니라 100% 동의할 걸 알고 확인하는 절차에 가깝다. 순수하다 못해 순진한 친구들은 이걸 모르고 가장 용기 내지 말아야 할 타이밍에 용기를 낸다.

하지만 데이트 신청은 다르다. 데이트 신청은 애초에 불확실성에 베팅하는 게임이다. 거절당해도 문제 될 게 없고 어떤 의미에선 많이 거절당할수록 좋다. 그만큼 시도가 많았다는 의미니까. 사귀자는 말은 이미 답을 내놓고 하는 질문이라면 데이트 신청은 결과를 생각하지 말고 그냥 해야 하는 거다. 이걸 반대로 하면 고백할 기회는 적고 해도 잘 안 되기 마련이다.

도전해도 잃을 게 없는 기회면 많이 시도할수록 좋고 놓치면 치명타인 기회는 확실할 때까지 공을 들여야 한다. 이 차이를 모르고 반대로 하면 좋은 기회가 늘 적고 중요한 기회를 너무 쉽게 놓친다. 이걸 구분하는 기준은 사실 매우 주관적이다. 본인 생각하기에 흔한 기회면 빠르게 베팅하고 무조건 잡아야 하는 기회면 공을 들여야 한다. 이건 센스의 영역이라 노력으로 극복이 어려운 게 문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