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이 잘 안 풀려 낙담한 동료를 위로할 때 종종 쓰는 표현이 있다. “이번엔 그냥 운이 좀 안 좋았던 것뿐이다. 계속 시도하면 언젠간 되니까 조급할 필요 없다.” 이 말엔 위로를 떠나 내가 인생을 대하는 태도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난 어떤 일의 성공에 있어 가장 중요한 건 운이라 믿는다. 그래서 성공해도 별로 자만하지 않고 실패해도 낙담하지 않는다. 성공했다면 그건 운이 좀 좋았던 것이고 실패했다면 그건 운이 좀 나빴던 것뿐이니까.

이렇게 말하면 모든 건 운이니 대충 하라는 뜻으로 이해하는 사람이 있다. 그런 의미가 아니다. 어디까지가 운이고 어디까지가 내가 할 수 있는 일인지 구분하란 뜻이다. 어차피 최선을 다하는 건 기본이니 언급할 필요가 없다.

내 동료 하나는 날 만난 게 자기 인생의 가장 큰 행운이라고 말했다. 내가 이 친구를 알게 된 건 우연이지만, 직접 만났을 때 내가 흥미를 느낄만한 매력이 있었던 건 이 친구 역량이다. 우리가 운이 좋아 만났어도 이 친구 매력이 별로였다면 어떤 인연으로도 이어졌을 리 없다.

운과 노력을 구분할 수 있어야 쓸데없는 곳에 에너지를 낭비하지 않는다. 운이 어떻게 작용했는지 모르는 이들은 한두 번 잘 되면 그게 본인이 잘나서 그런 줄 안다. 그런 사람은 반드시 망한다. 그동안 일이 왜 잘 풀렸는지 모르고 무모한 시도를 할 테니까.

끝이 안 보이는 터널에 갇힌 기분으로 살던 시절엔 이걸 깨닫지 못해 엄한 곳에서 원인을 찾고 자괴감에 시달렸다. 하지만 지나 놓고 보니 그런 건 정말 불필요한 감정 소모에 불과했다. 내가 내 20대를 만나 조언할 수 있다면 이 개념을 꼭 알려주고 싶다. 잘 풀려도 자만하지 말고 실패해도 낙담하지 말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