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돈을 버는 목적은 뭘까? 번 돈은 도대체 어디에 쓰고 있는 걸까? 너무 뻔한 대답이 나올 수 있는 이 질문들에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는 책이 있다. 책 미니멀리스트가 그런 책이다. 사실 이 책도 다른 자기계발서처럼 내용만 보면 뻔한 얘기일 수 있다. 하지만 이 책이 던지는 질문들은 새로운 관점을 보여준다. 그 부분을 중심으로 얘기해 보고자 한다.

미니멀리스트에게 물건을 소유한다는 것은 다음과 같은 고민을 해야 한다는 의미다. 구매하는 물건에 의문을 가지고, 의미가 없는 물건이 있다면 버려야 한다. 물건을 버릴 때는 필요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버리고, 수집이 저장강박증의 하나라고 인식해야 한다. 주위에 선물하더라도 물건보다는 경험을 선물하는데 의미를 둔다. 꼭 필요한 물건이 아니라면 아무리 가격이 싸도 사지 않아야 한다. 이것이 미니멀리스트가 추구하는 소유 방식이다.

‘적을수록 풍요로운 삶’이라는 표현이 좀 아이러니하게 느껴질 수 있다. 하지만 부자가 되고 싶은 사람일수록 오히려 미니멀리스트 라이프를 추구하는 게 유리하다. 우리 대부분이 필요하지도 않은 물건을 사는 데 인생의 많은 시간을 낭비하고 있지 않나. 그 물건들을 사지 않았다면 그 공간을 비워둘 수도 있고, 물건을 사기 위해 썼던 돈과 시간을 훨씬 유익한 경험으로 바꿀 수 있다.

한 번도 읽지 않은 책, 몇 번 입고 장롱 속 어딘가로 사라져 버린 옷, 일 년에 한 번이나 신을지 모를 신발. 우리 주변을 차지하는 대다수 물건은 없어도 전혀 불편하지 않은 것들이다. 농담이 아니다. 지금 방 안을 잘 둘러봐라. 방에 있는 물건 중 최근 몇 년간 손 한번 안 댄 물건들이 적지 않을 거다. 우리가 버려야 할 것들이 바로 그런 것들이다.

이쯤 되면 이런 의문이 생길 수 있다. 어차피 산 거 그냥 두면 되지 왜 굳이 버려야 하느냐고. 그런데 미니멀리스트의 소유 방식을 추구하는 건 어떤 방법론의 문제가 아니다. 삶을 대하는 태도나 마인드에 더 가깝다. 필요 없는 물건들을 정리함으로써 소비를 하는 방식을 고치고, 본인이 진짜로 추구하는 가치에 더 쉽게 다가갈 수 있다.

쓸모없는 물건을 정리하다 보면 이런 생각이 들 거다. ‘난 왜 이런 걸 사는 데 돈을 쓴 것인가?’ 그리고 그 돈을 벌기 위해 썼던 시간이 아깝게 느껴질 것이다. 미니멀리스트의 소비와 소유의 방식에 익숙해지다 보면 돈도 자연스럽게 더 많아질 것이다. 소비 자체가 확 줄고, 남는 시간을 더 유익하게 보낼 수 있기 때문이다. 스티브 잡스 집은 가구가 거의 없고, 매우 단순했다고 한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부자였던 그가 극도로 심플한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했다는 점은 다양한 관점에서 생각해 볼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