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땐 피자 한 판만 먹어도 그게 그렇게 좋았다. 겨우 2만 원도 안 하는 돈이 그땐 왜 그렇게 크게 느껴졌던지. 부모님께 사달란 말이 안 나와 학생임에도 열심히 일해서 번 돈으로 사 먹었다.

지금은 먹고 싶은 게 있으면 원하는 대로 언제든 먹을 수 있지만, 우습게도 이런 상황이 되니 먹고 싶은 게 사라져 버렸다. 하긴 산꼭대기에 오르면 등산 욕구가 사라지는 건 자연스러운 일이다.

인간은 늘 자신한테 없는 걸 갈망한다. 욕심을 채워 행복해지려 한다면 아마 영원히 행복할 수 없을 거다. 욕망 항아리의 구멍은 너무 커서 이것을 막지 않고선 아무리 물을 많이 부어도 채울 수 없다.

이 구멍을 막는 게 이런 것이다. 적당한 결핍에서 오는 부족함을 즐기는 것, 작은 목표를 달성하는 것에서 보람을 느끼는 것, 나를 설레게 하는 것만 소유하는 것. 이런 태도 없인 아무리 많이 벌어도 만족할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