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멀리즘은 소중한 것에 집중하는 힘이자 불필요한 것을 제거하는 도구다.”
– 조슈아 필즈 밀번


우리는 너무 바쁜 시대에 산다. 일어나서 잘 때까지 정신이 하나도 없다. 이런 생활 속에서 자신만의 시간을 갖기란 참 어려운 일이다. 어떻게 하면 자기 시간을 더 확보하고 내 목표에 더 집중할 수 있을까? 미니멀리스트가 되는 건 삶을 단순하게 만드는 좋은 방법이다.

1. 아침형 인간
이른 아침은 나만의 시간을 갖기에 최적의 때다. 늦은 밤에도 가질 수 있지만, 그 활력 정도가 차원이 다르다.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습관이야말로 미니멀리스트의 시작이라 할 수 있다.

2. 꾸준한 운동
몸을 움직이는 건 남이 대신하는 게 아니다. 오직 본인의 의지와 실천으로 자기 몸을 움직이는 거다. 온전히 자기 주도적 활동이라 운동을 열심히 하면 건강도 건강이지만, 실행력이 강해지고 부지런해진다. 일과 중 생긴 많은 잡념을 없앨 수 있는 건 덤.

3. 강박적 습관 버리기
사람마다 집중을 방해하는 건 천차만별이다. 강박적인 메일 확인일 수도 있고 스마트폰 중독일 수도 있다. 그게 무엇이든 내 시간을 잡아먹고 정신을 어지럽히는 건 내 의지로 통제해야 한다. 강박적 습관은 반복을 통제하는 게 핵심이다. 지나친 반복 행위는 의식적으로 거리를 두고 멀리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4. 물건 정리
대다수 사람은 지금 가지고 있는 물건의 1/5만 남겨도 사는 데 아무 지장 없다. 하지만 미니멀리스트에 도전한다고 갑자기 뭘 버리기는 쉽지 않은 일, 작은 것부터 하나씩 정리해 나가야 한다. 책상 주변 정리를 시작으로 익숙해지면 옷장과 가구로 확장해 나가는 식이다. 중요한 건 내 시간을 잡아먹는 소유물을 정리해 진짜 가치 있는 것만 남기겠다는 의지다.

5. 인간관계 다이어트
주기적으로 연락처를 정리해야 한다. 단순히 연락처를 지운다고 인간관계가 정리되는 게 아니다. 그걸 지울 때마다 그 관계에서 무엇을 얻었고 어떻게 대했는지 고민해 보는 것이다. 그런 고민이 있어야 자기한테 맞는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앞으로 관계를 어떻게 맺어 나갈지 자신만의 원칙을 세울 수 있다. 누구와 사귀고 어떻게 만남을 이어나갈지 고민하지 않으면 인간관계도 엉망진창이 된다.

미니멀리스트로 산다는 건 내 시간을 더 가치 있게 쓰겠다는 의지다. 우리는 그동안 불필요한 것을 소유하려고 지나치게 일했고 많은 시간을 낭비했다. 이제는 관점을 바꿀 필요가 있다. 자신을 위해 시간을 더 가치 있게 쓰는 법을 고민하고 실천해야 한다. 이것이 미니멀리스트의 처음이자 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