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팅을 잘하고 싶으면 마케팅 강의를 듣는 게 아니라 콘텐츠 제작을 배워야 한다. 좋은 콘텐츠를 만들 줄 모르면 마케팅 스킬은 중요치 않다. 사실 좋은 콘텐츠를 만들 수 있다면 마케팅은 부차적일 뿐이다.

같은 맥락에서 비즈니스도 책이나 강의로 배우는 게 아니다. 그런 거 강의 들을 시간 있으면 동네 카페 사장한테 가서 뭐가 고민이고 문제인지 묻는 게 낫다. 동네 사장님들 고충을 듣는 게 대기업 케이스 스터디보다 백배 낫다.

페이스북 같은 곳에서 무려 ‘경영’을 가르치는 업체들을 보면 좀 황당하다. 그게 강의로 가르칠 수 있는 영역인가? 아니, 그전에 그걸 가르치는 본인들은 자기 비즈니스로 어디까지 성공했길래 남에게 경영을 가르치고 있나?

사실 자기 콘텐츠가 빈약한 사람은 마케팅이나 비즈니스 개발 배워봐야 활용 못 한다. 본인 콘텐츠가 없다는 건 크리에이티브가 없다는 의미고 뭘 스스로 만들 줄 모르는 이가 자기 주도적으로 할 수 있는 건 없다. 그냥 남이 시키는 일이나 하고 살아야지.

가장 쓸모없는 건 페이스북 자격증이니 뭐니 하는 온갖 잡스러운 자격증들이다. 그런 거 딴다고 페이스북 마케팅 잘할 것 같나? 마케팅으로 박사 학위를 받아 봐라. 페이스북 페이지 하나 제대로 키울 수 있나. 스펙이라도 되지 않냐고? 실력이 없는데 그런 게 무슨 의미가 있나.

뭘 하던 자기 콘텐츠를 쌓아야 한다. 글이든 그림이든 나만의 크리에이티브가 있어야 한다. 그렇게 스스로 뭔가를 만들 줄 모르면 평생 끌려다니는 삶을 살 수밖에 없다. 자기 뜻을 펼칠 기회가 없다. 주체적인 삶을 살려면 크리에이티브가 필수인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