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자살하는 이유는 다양해 보이지만, 주요 원인은 사실 몇 가지 안 된다. 지독한 가난이나 병 같은 문제를 제외하면 가장 흔한 게 권태다. 어떤 이들은 고통이나 절망이 더 크다고 하지만 극단적 상황에 이르는 건 의외로 권태가 큰 비중을 차지한다.

전쟁 중 자살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죽음의 공포는 생존 욕구를 극대화한다. 살아남는 게 두려운 사람은 죽음을 고민할 여유가 없다. 권태는 시작은 별거 아니지만, 빠져들수록 빠르게 죽음에 이르는 병이 된다.

권태는 뻔하고 반복된 삶에서 오는 매너리즘이 아니다. 오히려 체념을 통해 얻는 적당한 만족이 핵심 문제다. 어차피 자기 한계를 넘어설 만한 노력을 할 자신이 없으니 주어진 현실에 만족해야 하는데 내면에선 그걸 거부한다.

그러다 보니 자기 욕망을 무시하고 엉뚱한 곳에서 인생의 의미를 찾는다. 하지만 그런 것으로 내 욕망을 해결할 수 없다. 인간의 욕망은 노력으로 채울 수 없을 만큼 깊고 넓다. 마음가짐 변화로 채울 수 있는 게 아니다.

기만적 삶에서 벗어나야 한다. 권태의 늪에서 빠져나오려면 자기 욕망에 솔직해야 한다. 내면의 목소리를 외면하면 평생 겉도는 삶에 만족해야 한다. 자기 욕망에 솔직하지 못하면 늘 자신을 속이며 산다. 원하는 게 있다면 치열하게 쟁취해라. 절대 미리 포기해선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