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도 다 같은 돈이 아니다. 전통 경제학에선 모든 돈의 가치를 똑같이 봤다. 내가 친구에게 공짜로 준 100만 원과 친구가 일해서 번 100만 원을 같다고 보는 식이다. 하지만 두 돈의 액면가가 같아도 어떻게 벌었는지에 따라 쓰임새가 다르기 마련이다.

현대 행동경제학에선 이 둘의 의미 자체를 다르게 본다. 내가 친구에게 준 돈은 친구가 보너스처럼 여겨 쉽게 쓸 경향이 높지만, 직접 노동으로 번 돈은 그 무게감이 달라 함부로 쓰지 않는다. 일종의 ‘심적 회계’가 다른 셈이다.

돈도 어떻게 버는지가 중요하다. 도박이나 로또로 부자가 된 사람은 그 부를 유지하기 쉽지 않다. 그릇이 그만큼 안 될 확률도 높지만, 무엇보다 그 돈의 성질이 사라지기 쉬운 타입이라 그렇다. 물론 노동으로 정직하게 버는 게 중요하단 얘기는 아니다. 소득 포트폴리오가 다양해야 한다는 말이다.

전체 소득의 절반 정도가 근로 소득이라면 나머지 절반은 임대든 인세든 그 구조를 다각화하는 게 중요하다. 그래야 부자가 돼도 인색하지 않고 주위에 쓰는 삶을 살 수 있다. 평생 김밥 장사로 부를 일구신 분들은 부자가 돼도 돈 쓸 줄 모르고 쓰는 법도 모른다.

소액이라도 불로소득을 발생시켜야 한다. 한 달에 단돈 몇십만 원이라도. 그 경험을 얼마나 빨리하는지가 중요하다. 자고 있어도 돈이 벌리는 그 느낌을 깨달아야 어떻게 불로소득을 다각화할지 더 고민하게 된다. 자본이 사람보다 돈을 더 잘 버는 시대다. 근로 소득만으론 입에 풀칠은 해도 여유 있게 쓰고 살긴 어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