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력해서 되는 일, 노력해도 안 되는 일. 이 두 가지를 빨리 구분해 내는 게 중요하다. ‘안 되면 되게 하라.’ 과거에는 이런 말로 불굴의 도전 정신을 강조했지만, 지금은 오지 개척 시대가 아니다. 열 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 없다지만, 왜 그런 일에 시간 쓰고 있나? 그럴 시간에 그것보다 훨씬 잘할 수 있는 일을 찾아 하면 되는걸. 음치를 가르쳐 가수로 만드는 일처럼 미련한 짓도 없다.

노력해도 안 되는 일은 그 징조가 빨리 나타난다. 하면 할수록 좋아하는지 의구심이 들고, 흥미가 약해 몰입이 안 되고, 성공한 모습이 잘 그려지지 않는다. 시작한 지 일 년이 넘었는데도 여전히 중하위권을 맴돈다면 그 일은 자기 일이 아닌 거다. 간혹 처음에 못하다 나중에 터지는 대기만성 사례가 언론에 소개되곤 하지만, 그게 얼마나 특별하면 미디어에 소개되겠나? 그런 게 1이면 아닌 게 99다. 쉬운 길만 골라 가도 어려운 게 인생이다.

내게 관심 없는 사람을 사랑하게 하려 하지 말고, 내가 조금만 노력해도 나를 사랑해주는 사람을 찾아야 한다. 안 되면 되게 하지 말고, 처음부터 될 법한 일을 잘 골라야 한다. 도전 정신은 거기서부터 발휘해도 충분하다. 약점을 보강하는 건 주 무기가 될 수 없지만, 강점을 강화하는 건 경쟁력 있는 매력을 만들어 낸다. 장점을 키워 이길 생각을 해야지 못하는 걸 적당히 메꾸는 것으로 자위하면 안 된다. 그 착각이 경쟁력을 잃게 하는 주범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