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관을 바꾸는 것만으로도 인생을 바꿀 수 있다.”
– 윌리엄 제임스


종종 나 자신이 대견해 보일 때가 있다. 일테면 매일 10km 이상 달리기를 거르지 않고 하는 게 그중 하나다. 예전에는 이런 건 성실함을 타고난 사람이나 가능하다고 생각했는데 직접 해 보니 꼭 그런 건 아니다. 어쩌면 세상에 모든 어려워 보이는 일도 방법만 알면 생각보다 도전해 볼 만한 것이 아닐까 싶다.

1. 하는 것 자체에 의의를 둬라
처음부터 10km를 매일 달리려고 계획하면 시작도 하기 전에 숨이 막힌다. 일단 성취에 목표를 두지 말고 행위 자체에 의의를 둬라. 일테면 매일 몇 km를 달리겠다고 다짐할 게 아니라 그냥 ‘매일 달린다’라는 것 자체에 익숙해져야 한다. 하루에 단 5분이라도 달리는 걸 한 달 이상 꾸준히 실천했다면 다음 단계로 넘어가도 좋다.

2. 데드라인이 있는 미션을 부여하라
행위 자체에 어느 정도 익숙해졌다면 데드라인이 있는 목표를 잡아라. 어학 공부를 하고 있다면 어학 시험이나 자격증 취득에 도전하면 좋다. 어떤 것이든 습관이 돼 익숙해지면 매너리즘이 생기는데 그걸 밀어낼 수 있는 게 미션 부여다. 이때도 성취에 너무 압박감을 느끼기보단 게임처럼 가볍게 여겨야 한다. 만약 이 시기에 학원에 다닌다면 배움보단 친목 활동을 즐기는 게 좋다.

3. 주위에 전도사가 돼라
새로 익힌 능력을 써먹을 시간이다. 배운 걸 활용하지 않으면 가치를 못 느낀다. 영어 공부를 열심히 했다면 스터디 모임을 만들어 가르치고 커뮤니티 활동을 해라. 취미가 달리기라면 마라톤 동호회 활동을 하며 봉사 활동을 주도해 볼 수도 있다. 어떤 식이든 배운 걸 주위에 알리고 활용해라. 그동안 노력한 보람을 몸이 느낄 것이다.

4. 수익 사업에 도전하라
악기가 취미라면 연주 영상을 만들어 유튜브에 올리자. 어떤 사소하고 잡스러운 능력이라도 수요는 있다. 열심히 배우고 주위에 가르치면서 쌓은 노하우를 블로그에 정리하든 유튜브에 올리든 기록으로 남겨 공유해라. 그걸 통해 비즈니스 모델로 확장할 수 있을지 다양한 테스트를 해 봐야 한다. 별로 돈이 안 돼도 상관없다. 새로운 활력을 받는 것만으로 충분하다.

습관을 원동력 삼아 취미를 만들고 그걸 활용해 보람을 느끼는 것. 이 사이클이 좋은 습관의 선순환 구조다. 너무 거창하게 생각하면 시작조차 할 수 없다. 목표를 잘게 쪼갠 후 쉬운 부분부터 차분히 공략하자. 그러면 어느 순간 좋아하는 걸 즐기면서 돈도 버는 방법을 찾게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