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변화가 일어날 때 진정한 삶을 살게 된다.”
– 레프 톨스토이


대다수 사람은 살던 대로 살다 간다. 자연의 섭리다. 관성의 법칙이 인생에도 적용되는 셈이다. 이걸 깨는 요소들이 몇 가지 있는데 대표적으로 돈이 있다. 월급은 아무리 게으른 사람도 아침 출근을 하게 만든다. 하지만 돈은 매우 제한적 자원이라 생활 습관 변화에까지 적용할 수 없다. 열심히 산다고 돈 주는 사람은 없기 때문이다. 다른 방법을 찾아봐야 한다.

1. 절실함이 없어서
뭔가를 쉽게 포기한다는 건 그걸 충분히 원하지 않기 때문이다. 다이어트가 어렵다고 하지만, 성공 시 1억 준다고 하면 한 달에 10kg 뺄 사람도 많다. 단지 그 정도 수준의 동기 부여가 없을 뿐이다. 절실함의 힘은 매우 강력하다. 인간의 위대한 업적 중 수많은 것들이 이 절실함 속에서 탄생했다. 물론 절실함은 그냥 생기는 게 아니다. 돈을 뛰어넘는 강한 동기 요인과 강박증에 가까울 만큼 엄격한 자기 통제에서 나온다. 하지만 이 핑계 저 핑계 미루기 바쁜 현대인들에게 그런 숭고한 정신을 기대하는 건 무리다. 역시 바뀌지 않는다.

2. 내적 동기가 없어서
절실함을 부르는 가장 큰 요인은 내적 동기다. 다른 말로 사명감이라고 한다. 누가 뭐라 해도 반드시 스스로 하겠다는 어떤 강한 믿음. 이것만 생기면 돈 받지 않아도 매일 새벽에 일어나 일할 수 있고 한 달에 영어 단어 수천 개도 외운다. 불가능을 가능하게 만드는 게 내적 동기다. 때론 죽음조차 불사하게 하는 강한 원동력이다. 내적 동기가 생기려면 자신이 꽂히는 걸 찾기 위해 부지런히 탐구하고 경험을 쌓아야 하는데 의지가 필요한 부분이다. 하지만 일 년에 책 한 권도 제대로 안 읽는 게으름 속에서 그런 게 있기란 불가능에 가깝다. 역시 바뀌지 않는다.

3. 좋은 멘토가 없어서
잘못된 길을 가고 있는데 아무도 알려주지 않는다면 그 사람이 스스로 깨우쳐 옳은 방향으로 갈 수 있을까? 그럴 수도 있지만, 굉장히 어려운 일이다. 그래서 학생 때부터 최소 주니어 직장인 때까지는 멘토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좋은 멘토를 만나 채찍질도 당하고 독려도 받으면서 성장해야 한다. 그래야 시행착오도 줄이고 중간에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제대로 클 수 있다. 하지만 대다수 사람이 자신과 비슷한 수준의 사람에게 고민 상담을 한다. 그들에게서 위로를 받을 수는 있겠지만, 그 외에는 아무것도 얻을 게 없다. 역시 바뀌지 않는다.

4. 환경 설정을 잘못해서
사실 자신을 통제하는 가장 쉬운 방법은 환경을 바꾸는 거다. 담배 안 피우면 죽을 것 같다는 사람도 훈련소에 들어가면 잘 참는다. 담배가 없는데 뭘 어쩌겠나? 나약한 의지도 환경 통제 앞에선 꼼짝 못 한다. 내 의지를 믿지 않고 환경 변화를 통해 나를 통제하는 건 나약한 게 아니다. 아주 현명한 선택이지. 하지만 당장 방 청소 하나 제대로 실천하기 어려운 이들에게 환경을 바꾸라는 건 너무 귀찮은 일이다. 일단 쉬었다가 다음에 시도할 생각을 하겠지만, 생각과 달리 몸은 계속 쉬고 있을 것이다. 역시 바뀌지 않는다.

살던 대로 살고 싶지 않다면 가장 쉬운 것부터 실천하면 된다. 환경을 바꾸고 멘토를 찾아 문제점을 개선한다. 그러다 보면 자신이 나아갈 방향을 알게 되고, 그 안에서 내적 동기도 찾기 마련이다. 이 모든 게 반복 숙달돼 강화되면 큰 뜻을 품고 그것을 이루고자 하는 절실함이 생긴다. 이 단계에 이르면 누구도 막을 수 없다. 하지만 방법을 알아도 실천은 어려운 법이다. 당장 방 청소 하나 시작하는 것도 어려우니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