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할 필요가 있는 것인지 물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그 부분은 삭제하는 게 맞다.”
– 알랭 드 보통


어느 분야든 ‘콘텐츠를 만드는 일’을 하고 있다면 다음 3가지를 명심할 필요가 있다. 콘텐츠를 만드는 건 크리에이터라면 누구나 할 수 있지만, 그걸 의미 있게 만드는 건 아무나 할 수 없는 일이다.

1. Different
달라야 한다. 하늘 아래 새로운 게 뭐 있겠나 싶겠지만, 전혀 새로운 내용을 다루라는 게 아니다. 뻔한 소재라도 새로운 시각에서 보고 자신만의 이야기를 하라는 말이다. 어떤 것이든 자기 관점에서 말하면 남다른 이야기가 된다. 다른 사람의 생각과 말을 재가공하는 식으로는 개성 있는 콘텐츠가 나올 수 없다.

2. Obsessive
꽂혀야 한다. 크리에이터 본인이 그 이야기에 빠져들어 집요하게 만들어야 그걸 보는 사람도 매료된다. ‘옵세시브’라는 단어는 ‘비정상적일 정도’로 어떤 것에 사로잡혀 있는 상태를 의미한다. 주위에서 보기에 ‘저놈 저기에 왜 그렇게 집착하는 거야?’라는 의문이 들 만큼 강박적으로 파고들어야 한다. 그 상태가 되면 자연스럽게 깊이 있고 통찰력 있는 이야기를 할 수 있다.

3. Core
중요해야 한다. 독특한 이야기를 깊이 있게 하는 것도 좋지만, 그게 무가치한 것이면 의미 없다. 콘텐츠가 개성 있고 통찰이 남다르면 재미있다. 그것만으로 재미를 확보할 수 있다. 하지만 재미만큼이나 가치도 있어야 한다. 재미와 가치는 콘텐츠의 중요한 두 기둥이다. 가치 있는 콘텐츠를 만들려면 핵심을 다뤄라. 시시껄렁한 얘기를 하면 쉽게 소모되는 콘텐츠가 될 뿐이다.

크리에이터라면 누구나 이 관점에서 창작 활동을 재고해야 한다. 글이든 영상이든 형태는 상관없다. 남들 시각 말고 자기 관점에서 봐라. 누구나 아는 얘기 말고 자신만의 고민이 담긴 통찰을 얘기해라. 잡담이 더 재밌겠지만, 세상에 꼭 필요한 이야기를 하려고 노력해라. 그렇게 가치 있는 콘텐츠를 만드는 사람이 되는 게 곧 돈 버는 지름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