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할 필요가 있는 것인지 물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그 부분은 삭제하는 게 맞다.”
– 알랭 드 보통


어느 분야든 창작이 핵심인 일을 하고 있다면 다음 3가지를 명심할 필요가 있다. 뭔가를 만드는 건 크리에이터라면 누구나 할 수 있지만, 그걸 의미 있게 만드는 건 아무나 할 수 없는 일이다.

1. 자기 개성을 담아라
달라야 한다. 하늘 아래 새로운 게 뭐 있겠나 싶겠지만, 전혀 새로운 내용을 다루라는 게 아니다. 뻔한 소재라도 새로운 시각에서 보고 자신만의 이야기를 하는 게 중요하다. 어떤 것이든 자기 관점에서 말하면 남다른 이야기가 된다. 다른 사람의 생각과 말을 재가공하는 식으로는 개성 있는 콘텐츠가 나올 수 없다. 항상 자기 생각에 자신감을 가져라.

2. 집요하게 파고들어라
꽂혀야 한다. 크리에이터 본인이 그 이야기에 빠져들어 집요하게 만들어야 그걸 보는 사람도 매료된다. ‘옵세시브’라는 단어는 ‘비정상적일 정도’로 어떤 것에 사로잡혀 있는 상태를 의미한다. 주위에서 보기에 “저놈 저기에 왜 그렇게 집착하는 거야?” 이런 의문이 들 만큼 강박적으로 파고들어야 한다. 그 상태가 되면 자연스럽게 깊고 통찰력 있는 이야기를 할 수 있다.

3. 중요한 이야기를 하라
중요해야 한다. 독특한 이야기를 깊이 있게 하는 것도 좋지만, 그게 무가치한 것이면 의미 없다. 콘텐츠가 개성 있고 통찰이 남다르면 재밌다. 하지만 재미만큼이나 가치도 있어야 한다. 재미와 가치는 콘텐츠의 중요한 두 기둥이다. 가치 있는 콘텐츠를 만들려면 핵심을 다뤄라. 시시껄렁한 이야길 하면 쉽게 소모되는 콘텐츠가 될 뿐이다.

좋은 콘텐츠는 항상 이런 관점이 바탕이 돼야 나올 수 있다. 글이든 영상이든 형태는 상관없다. 뭐든 자기 관점을 담아라. 누구나 아는 얘기 말고 자신만의 고민이 담긴 통찰을 얘기해라. 세상에 꼭 필요한 이야기를 하려고 노력해라. 이런 가치 있는 콘텐츠를 만드는 사람이 되는 게 곧 돈 버는 지름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