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쯤의 진실을 포함한 거짓말은 더욱 악하다.”
– 알프레드 테니슨


연간 25만 건의 사기 사건이 발생하고 있다. 피해액만 8조다. 사기는 주위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범죄지만, 그 피해는 치명적이다. 자살률 상승에 영향을 미칠 정도다. 사기 사건 피해 복구는 1% 수준도 안 된다. 당하면 대책이 없다. 반드시 미리 경계할 일이다.

1. “그러니까 돈을 못 버시죠.”
사기꾼은 기본적으로 도발과 유혹에 능하다. 도발하는 이유는 기존의 투자 방법이 잘못됐다고 주장해야 바꾸기 때문이다. 펀드를 넣고 있으면 도대체 왜 그런 곳에 시간 낭비하냐고 하고, 연금 보험 같은 게 있으면 나이 먹어서 받는 돈이 무슨 의미 있냐고 한다. 이들은 항상 ‘단기간’에 ‘고수익’으로 재미 볼 수 있는 방향만 제시한다.

2. “이거 사시면 무조건 법니다.”
주식으로 치면 종목이고 다른 거로 보면 특정 상품이다. 이거 사면 무조건 돈 번다는 말은 100% 헛소리다. 주식이든 뭐든 투자는 날씨와 같다. 예측 가능해 보이지만, 사실상 찍는 것과 다를 게 없다. 분석하면 맞출 수 있다는 건 착각이다. 운이 가장 중요한 분야는 어떤 것이든 도박이다. 도박하는 요령을 배울 수는 있지만, 도박한다고 돈 번다는 건 말이 안 된다.

3. “원금 확실하게 보장합니다.”
투자란 기본적으로 리스크가 반드시 있다. 리스크 없는 투자는 투자가 아니다. 원금 보장은 예금 같은 상품뿐이다. 수익률이 1%대다. 돈을 지키면서 벌 수 있는 투자는 물가 상승률 수준의 투자밖에 없는데 그런 건 투자라고 할 수 없다. 안전하게 돈 벌 수 있다는 제안 속에서는 반드시 다른 목적이 있으니 그걸 파악해야 한다.

4. “일단 한번 해보세요.”
밑도 끝도 없이 일단 해보라고 제안한다. 지금 결정해야 추가 혜택이 있고 미루면 기회는 사라진다고 겁준다. 홈쇼핑 쇼호스트와 말하는 게 비슷하다. 사기꾼의 전형적인 영업 방식이다. 일단 팔고 보는 거다. 검증되지 않은 신약을 그냥 궁금해서 먹어보는 사람은 없다. 돈도 마땅히 그렇게 관리해야 한다.

5. “저만 믿으세요.”
말이든 계약서든 너무 믿지 마라. 차용증 있어 봤자 법대로 채권 추심하려면 보통 피곤한 일이 아니다. 돈이라는 놈은 원래 집 나가면 돌아올 생각을 안 한다. 그러니 반드시 쓰기 전에 조심하고 또 조심해야 한다. 서류 쓰고 공증받아봤자 상대가 배 째라고 나오면 답 없다. 자기 신용을 믿으라고 하는 사람 말을 믿지 마라. 신의가 있는 사람은 스스로 경계하지 남보고 믿으라고 안 한다.

세상에 공짜 없고 일확천금 없다. 돈은 사업이든 투자든 사회에 이바지했을 때 버는 것이다. 얄팍하게 돈놀이해서 벌 생각 말아야 한다. 돈 버는 방법은 스스로 경험하며 깨닫는 것이지 남이 알려주는 게 아니다. 그런 방법도 없지만, 있다면 그걸 왜 남한테 알려주겠나. 과한 욕심은 삶을 위태롭게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