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은 돈을 버는 것일 뿐, 다른 아무것도 아니다.”
– 라르스 빈트호르스트


사업하면 열에 아홉은 망한다. 과장 좀 빼더라도 셋 중 하나는 3년 이내에 망한다. 설령 살아남더라도 연명하는 수준이 대부분이다. 자영업이라는 게 그렇게 빡세다. 성공은커녕 밥값이라도 하면 다행이다.

– 자신을 과신하지 마라
곰곰이 생각해 보자. 열 명을 줄 세웠을 때 그중 하나에 속할 확률이 얼마나 될지 말이다. 학생 때처럼 여유롭게 경쟁하는 게 아니다. 이건 생업을 놓고 목숨 걸고 하는 전쟁이다. 대부분 아무리 노력해도 한 명보다는 아홉 쪽에 속할 수밖에 없다. 통계가 그렇다. 항상 최악의 상황을 염두에 두고 시작해야 한다.

– 돈 있는 계층을 공략하라
통계에 의하면 우리나라 상위 20%의 자산 보유량은 전체 자산의 70%를 넘는다. 바꿔 말하면 다섯 중 하나는 금액에 크게 연연하지 않고 소비할 능력이 있는 셈이다. 사업을 쉽게 하려면 이런 계층을 핵심 타깃으로 하는 전략을 구상해야 한다. 돈 벌려면 돈 있는 사람들을 상대해라. 마른오징어 짜 봐야 물 안 나온다. 돈 없는 사람들 상대로 영업할 생각 마라.

– 노력보다 중요한 건 시장이다
만용은 금물이다. 자신의 의지와 노력이 시장보다 강하다고 착각해선 안 된다. 시장은 자연이다. 인간이 자연을 이길 순 없다. 좋은 시장에 있어야 능력이 부족해도 살아남는다. 어떤 씨앗도 척박한 땅에서는 자라기 어렵다. 그래서 시장이 중요하다. 돈 있는 곳에서 시작해라. 이게 제일 중요하다. 시장의 흐름을 파악하고 거기에 편승할 줄 아는 감각 말이다.

안 좋은 시장에서는 아무리 잘난 사람도 역량을 발휘할 수 없다.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미래를 여는 도전은 천재들에게 맡기자. 일반인이 검증되지 않은 곳에서 모험할 필요 없다. 사업에서 가장 중요한 목표는 살아남는 것이고, 그 출발은 돈 되는 시장에서 시작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