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에 성공하지 못할 것 같으면, 실패자가 뭐라도 얻는지 알아봐라.”
– 빌 라이언


우리는 저성장 시대에 살고 있다. 과거와 같은 방식으로는 성공할 수도 없고 운이 좋더라도 기대만큼의 성취를 하기 어렵다. 의욕이 있는 건 좋지만, 무리한 욕심은 금방 지치게 할 뿐이다. 창업자는 성공보단 생존에 집중해야 한다. 어차피 성공은 노력한다고 가능한 게 아니다.

– 성공은 노력의 대상이 될 수 없다
성공은 운이다. 운이 전부는 아니지만, 가장 중요한 요소다. 물론 운이라고 해서 그냥 내버려 두라는 말은 아니다. 운을 높일 만한 방법을 연구하고 여러 시도를 통해 확률을 높이라는 말이다. 이런 관점에서 도전하면 설령 실패해도 크게 좌절하지 않고 성공하더라도 오만해지지 않는다. 겸손함과 평정심을 키우는 데 중요한 관점이다.

– 실패는 노력으로 줄일 수 있다
성공이 관리할 수 없는 영역이라면 실패는 노력으로 리스크를 줄일 수 있다. 인풋과 아웃풋이 비례한다. 창업하기 전, 내가 가장 많이 찾아봤던 책들은 바로 내 사업 분야의 실패 사례였다. 어떤 창업자가 무슨 이유로 실패했는지 분석했다. 그렇게 리스크 포인트를 정리한 후 위험 요소를 제거하는 데 집중했다. 잘하려고 노력하기보단 치명적인 걸 안 하려고 노력했다.

– 경험부터 쌓아라
처음 뭔가를 시작할 땐 겸손해야 한다. 패기로 뭘 확 바꾸려고 하기보단 업계의 관행을 존중하고 배우는 자세가 필요하다. 경험을 쌓고 적응력을 키우며 기회를 모색해야 한다. 요식업을 처음 시작하는 사람이 듣도 보도 못한 자신만의 레시피로 도전하면 과연 잘 될까? 운이 정말 좋아 빵 터지는 사례도 있긴 하겠다만, 대부분 망한다고 봐야 한다. 새로운 시도는 처음 하는 사람이 하는 게 아니라 오랜 경험을 통해 쌓은 노하우와 자신만의 통찰이 있는 실력자가 하는 거다. 아무 경험도 없으면서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겠다는 의욕은 과욕이다.

성공에선 배울 게 별로 없다. 예측할 수 없고 인풋과 아웃풋에 연관성도 별로 없다. 하지만 실패는 다르다. 누구나 다 아는 멍청한 짓만 피해도 생존 확률은 급격히 올라간다. 잘하려고 노력하기 전에 치명적인 걸 피하는 데 집중해라. 리스크 관리 요령도 모르면서 잘하겠다는 건 어불성설이다. 오래 살아남아야 성공할 기회도 찾아오는 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