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 이야기를 하기 전에 생각할 여유가 있거든 그것이 말할 만한 가치가 있는지 먼저 생각하라.”
– 앙리 드 레니에


말 잘하는 사람은 눈이 좋다. 말과 눈이 무슨 상관있는가 싶겠지만, 세상 보는 시각이 뛰어나단 말이다. 말 잘하는 사람은 어떤 주제든 남다른 관점에서 이야기한다. 통찰력 있는 말은 사람을 끌어당기는 힘이 있다. 말을 잘하려면 자기 목소리를 낼 줄 알아야 한다.

1. 뻔한 소리를 경계하라
익숙하거나 뻔한 말은 아예 입 밖으로 내지 마라. 보편적인 생각을 할 줄 아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런 걸 굳이 직접 말할 필욘 없다. 어떤 주제든 흥미로운 관점에서 얘기해 보려는 노력이 중요하다. 항상 새로운 관점에서 비틀어 봐라. 황당하고 근거가 없어도 좋다. 새로운 관점을 담은 생각이라면 그 어떤 것이라도 뻔한 말보다 의미 있다.

2. 다양한 시각에서 살펴라
어떤 주제든 다양한 관점에서 접근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가까이에서 보면서 동시에 멀리서도 볼 수 있어야 한다. 거의 무한대의 가능성을 열어 놓고 뭐든 수용하려는 열린 자세가 중요하다. 전혀 엉뚱한 곳에서 소재를 가져와 연결을 시도해 볼 수도 있다. 익숙함에서 벗어나야 한다.

3. 반드시 찾아서 공부하라
사색도 기본 지식이 있어야 깊어진다. 모르는 게 있다면 반드시 찾아보는 습관이 중요하다. 영화를 보고 나면 영화감독이나 배우가 어떤 사람인지 검색해 봐라. 항상 학습하고 배우려는 지적 호기심은 능변가의 기본이다. 상식 없이 언변만 좋은 사람은 그 얄팍함이 오래 못 간다. 어떤 주제든 대화할 수 있게 기본 상식을 다져야 한다.

남과 다른 나만의 관점이 중요하다.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과 대화가 통하려면 꾸준히 배워야 한다. 말 잘하려면 똑똑해지는 수밖에 없다. 계속 공부하고 사색하며 노력해야 한다. 단기간에 쉽게 이룰 수 있는 게 아니다. 하지만 노력한 만큼 실력이 좋아질 수 있는 영역이다. 미리 포기할 필요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