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속은 소리로 그 재질을 알 수 있지만, 사람은 대화를 통해서 서로의 존재를 확인해야 한다.”
– 발타자르 그라시안


동료이자 머니맨 애독자인 A에게 물었다. 평소 어떤 주제에 가장 관심 있냐고. 말하기를 배우고 싶단다. 말을 잘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잘할 수 있는지 궁금하다고 한다. 그래서 준비했다. 말을 어떻게 해야 잘할 수 있는지 연재로 기획했다. 오늘은 그 기본 태도에 관한 얘기다.

1. 말 많이 한다고 잘해지는 게 아니다
당연한 얘기지만 뭐든 잘하려면 연습을 해야 한다. 중요한 건 말하기는 말 많이 한다고 잘하는 게 아니라는 거다. 오래 걸었다고 달리기를 잘하는 게 아닌 것처럼 말하기를 잘하려면 그에 맞는 연습이 필요하다. 주절주절 많이 떠드는 건 수다에 불과하다. 그러니 이 차이를 분명히 인식하고, 말하기는 신경 써서 노력해야 잘할 수 있다는 걸 명심해야 한다.

2. 솔직한 말이 아니면 시간 낭비다
화술이랍시고 이상한 거 가르치는 사람들이 있다. 거짓말이든 뭐든 쓸데없는 농담 알려주며 그게 대화 테크닉이라고 하는데 그냥 사이비다. 거짓된 대화로 가식 떠는 건 상대를 기만하는 행동이다. 서로 실익도 없고 한심함 그 자체다. 가식 떨며 위선으로 일관하는 대화는 다 시간 낭비다. 그런 말 할 거면 차라리 입을 다물어라. 솔직함은 대화의 기본이다. 자기 모습 외에 다른 모습으로 꾸미려 애쓰지 마라.

3. 상대에게 관심 없다면 만나지 마라
상대방을 존중할 수 있어야 대화가 통한다. 그러려면 관심이 필수다. 상대와 할 말이 없는가? 관심이 없는 거다. 궁금한 게 없고, 알고 싶은 게 없으니 할 말이 없는 거다. 상대방에게 관심 없다면 아예 만나지 마라. 궁금한 상대만 만나기도 바쁜 세상에 그게 무슨 바보 같은 짓인가. 상대방을 존중하려면 관심이 필수다. 최소한의 관심도 없는 사람은 애초에 만나지 마라.

이런 마음가짐은 말하기를 배우는 사람에게 기본 소양이다. 적어도 이 정도도 지키지 못한다면 나머지 것들은 더 배워봐야 의미 없다. 그러니 다음 단계로 넘어가기 전에 반드시 숙지해라. 당연해 보이지만, 수많은 사람이 간과하는 부분이다. 좋은 태도는 말하기 연습의 기본이니 반드시 체화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