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의식적인 노력으로 자신의 삶을 높일 수 있다. 이 사실보다 인간에게 더 용기를 주는 건 없다.”
– 헨리 데이비드 소로


의지라는 건 일종의 자기 최면이다. 이게 이입이 잘되면 강력한 실천력을 보일 수 있고, 안 되는 사람은 오만가지 핑계로 나약함을 확인하게 될 뿐이다. 타고난 의지박약에는 백약이 무효하다고 하지만, 사실 의지는 정신력이 아니라 습관에 가깝다. 좋은 습관을 만드는 게 쉬운 건 아니지만, 훈련으로 얼마든지 극복할 수 있다.

1. 내기
‘한 달 안에 영어 단어 3,000개를 외워라’라고 하면 외울 사람이 거의 없다. 그런데 조건을 하나 더 붙인다면? ‘다 외우면 1억’ 이런 식으로. 물론 말도 안 된다. 그런데 아마 저런 조건이 실제로 붙는다면 못할 사람이 거의 없을 것이다. 엄밀히 말하면 우리는 능력이 없어서 못 하는 게 아니라 그 능력을 끌어올릴 의지나 동기가 없다. 이럴 때는 친구와 내기를 해보는 것도 괜찮다. 특히 자존심이 강한 사람에게는 더 효과 있다.

2. 징벌
실천을 못 했을 경우 강력한 페널티를 주는 것도 의지를 키우는 데 도움이 된다. 내 경우 각종 프로그램과 규칙이 나를 통제하고 있다. 글은 빨리 안 쓰면 폭파당하고, 컴퓨터도 오래 사용하면 꺼진다. 이 밖에 실천을 못 했을 경우 정말 짜증 날만큼 이상한 페널티가 곳곳에 있어 편하게 살고 싶으면 열심히 지켜야 한다. 처음에야 굉장히 어색하고 불편하겠지만, 익숙해지면 좋은 습관으로 굳어진다.

3. 보상
내게는 ‘석촌호수 10바퀴에 버거 세트 하나’라는 규칙이 있다. 버거를 좋아하는데 먹고 싶으면 석촌호수를 돌아야 한다. 하루에 2~3바퀴 정도 도는 편이니 3일은 운동해야 버거 세트 하나를 먹을 수 있다. 가끔 미치도록 먹고 싶을 때는 새벽에라도 대여섯 바퀴 정도 돌아 분량을 채운 후 먹기도 한다. 이런 식으로 하고 싶은 것과 해야 할 것을 보상으로 연계하는 프로그램을 구성하면 실천하는 재미가 있다.

4. 구매
의지도 돈 주고 살 수 있다. 일종의 코치를 옆에 붙이는 방법이다. 아무리 운동에 젬병인 사람도 PT를 받으면 몸이 좋아진다. 물론 비싼 돈을 주고도 아예 안 하는 사람도 있지만, 그건 너무 심각한 사람이니 논외로 한다. 어쨌든 여유가 있다면 돈으로 강제력을 높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자기 자신을 너무 믿지 마라. 사람들이 바보라서 학원 다니고 독서실 다니는 게 아니다. 스스로 관리할 자신이 없다면 외부의 도움이 필요하다.

너무 허무한 얘기지만, 이 모든 게 자기와의 약속이다. 위의 것을 수행하다가 중간에 ‘이딴 게 무슨 의미야. 다 필요 없어!’ 해버리면 아무 의미 없다. 그런 사람은 계속 같은 삶을 반복해 살뿐이다. 스스로 통제할 의지가 전혀 없다면 어떤 방법도 소용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