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 주변 친구들에게 부동산 공부를 열심히 하라고 했다. 그때마다 자주 듣는 말이 ‘돈도 없는데 그런 건 배워서 어디에 써먹냐’는 거였다. 이런 식으로 말하는 놈들은 수능이 11월에 있으면 공부를 11월에 시작할 놈들이다. 이론적으로 설명하면 어떻게 활용 가능한지 와 닿지 않을 테니 실제 내가 부동산 지식을 활용한 사례를 소개하겠다.

– 사례 1: 영업 활용
참고로 나는 부동산과 전혀 관련 없는 사업을 한다. 하지만 내 강력한 부동산 지식은 이래저래 영업에 많은 도움을 준다. 사업 초기에는 일 따내는 게 쉽지 않았는데, 클라이언트와 지나가는 얘기로 부동산 얘기를 했다가 계약을 따낸 적이 있다. 새로 가게를 내려고 하는 자리가 있는데 확신이 안 선다길래 내가 정확한 권리 분석과 상권 분석을 통해 부동산 컨설팅을 해줬다. 이런 식으로 내 지식을 고객과의 관계를 맺고 영업에 활용한 적이 많다. 부동산 공부를 해두면 꼭 자기가 사는 게 아니어도 이렇게 사업에 써먹을 수 있다.

– 사례 2: 상권 분석
모 사장님이 새로 가게를 내려고 하는 데 자리가 좋은지, 권리금은 적당한지 등이 고민돼 내게 상담을 요청했다. 현장에 나가보니 위치는 좋은데 전선이 많은 거대한 전봇대가 가게 입구를 정면으로 가리고 있었다. 이런 게 가게 정면이 있으면 사람 얼굴로 봤을 때 얼굴에 큰 흉터가 있는 것으로 본다. 터가 안 좋다는 말이다. 내가 사장님께 상권은 좋지만, 안 좋은 기운이 몰리는 자리라며 다른 자리를 추천해 줬다. 아니나 다를까 그 자리는 그 뒤에도 계속 주인이 바뀌었지만, 대부분 1년을 못 버티고 나갔다. 장사는 실력만으로 하는 게 아니다.

– 사례 3: 전세금 보호
다가구 주택에 전세로 들어가려는 분이 상담을 요청해 왔다. 집주인의 융자금이 그리 높지 않다고, 주위에서는 안전하니 들어가도 괜찮다는데 자신은 잘 모르겠단다. 내가 살펴보니 들어가기에 위험한 자리라 판단돼 다른 곳을 찾아보라 했다. 일단 다세대 주택의 경우 같은 건물 내에서도 앞순위인 사람이 많다. 단순히 건물주의 은행 융자가 얼마가 있는지가 전부가 아니다. 낡은 다세대 주택은 경매 시 실거래가가 예상보다 훨씬 낮다. 건물주에게 문제가 생기면 전세금의 손실을 피하기 어려워 보였다. 무엇보다 건물주의 투자 패턴을 보니 세금을 잘 안 낼 것 같은 기운이 느껴졌다. 역시 조사를 해보니 평소 세금을 안 내서 우편이 자주 온다고 했다. 세금의 경우 경매 시 가장 먼저 나가는 돈 중 하나다. 이런 부분을 잘 모르고 입주했다가 보증금 날려 먹는 분들 자주 봤다. 이 분은 내 덕분에 이곳을 피했는데, 역시 그 후에 알아보니 이 건물에 들어간 분 중 전세금 날린 분들이 많았다고 한다. 그때 당시 거기에 들어가지 말라고 말해 준 사람이 나밖에 없었다고 지금도 무척 고마워한다.

지금 나이가 20대고 수중에 돈 100만 원도 없다고 부동산을 남 일처럼 생각해선 안 된다. 돈 생기면 공부하겠다는 사람에게 돈 같은 게 생길 리 없다. 코앞만 보고 사는 사람이 돈 버는 꼴을 본 적이 없다. 부동산은 누구나 바로 공부해야 한다. 지금 땅에서 살고 있다면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