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질문에는 맞는 답이 없다.”
– 어슐러 르 귄


사람은 나이가 들수록 질문하는 습관이 사라진다. 뭘 잘 알아서 묻지 않는 게 아니라 그게 부질없게 느껴져서 그러는 면이 크다. 어릴 때부터 제대로 된 질문 방법을 모르고 질문하니 좋은 답변을 들어 본 적이 없고, 그렇게 자란 사람은 질문은 해 봤자 별 의미 없는 거라 믿는다.

– 검색으로 쉽게 알 수 있는 건 묻지 않는다
질문하기 전에 공부해야 한다. 모르니까 질문하는 거 아니냐 하겠지만, 적어도 인터넷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정도의 지식은 혼자서 공부한 후 물어봐야 한다. 아무런 공부도 안 하고 하는 질문은 너무 성의 없는 행동이다. 황당할 정도로 기초적인 질문을 받은 상대는 허탈함에 자동으로 성의 없는 답변을 하게 된다. 그런 답변을 받으면 질문자도 불만이 생길 수밖에 없다.

– 고민의 깊이가 담겨 있지 않으면 묻지 않는다
고민 없이 그냥 물어보는 건 그 자체로 잘못이다. 진지한 고민 없이 한 질문은 답변이 그렇게 기대되지 않는다. 어떤 좋은 답변을 들어도 울림 같은 게 있을 수 없다. 그러니 아무 생각 없이 툭툭 뱉는 질문은 서로 시간 낭비인 셈이다. 질문은 상대방의 시간을 뺏는 행위인 만큼 충분한 고민이 필요하다.

– 사특한 의도를 가지고 묻지 않는다
상대를 조롱할 의도가 아니라면 평생 떠보는 질문 따위는 하지 마라. 은근슬쩍 떠보는 질문은 조금만 눈치가 있어도 누구나 바로 알아챌 수 있다. 질문 의도를 알게 된 답변자는 큰 모멸감을 느낀다. 아주 안 좋은 행동이다. 이런 행동은 면접관들이 자주 하는데, 면접관이 해도 기분 나쁜 행위다.

– 맥락을 설명할 수 없다면 묻지 않는다
모든 말은 맥락 속에서 의미 있다. 어떤 말도 단독으로 해석될 수 없다. 제대로 된 답변을 듣고 싶다면 질문의 맥락을 잘 설명해라. 무슨 이유로 그런 고민이 있는지, 그 고민을 둘러싼 배경 등을 잘 설명해 줘야 한다. 그래야 답변자도 의미 있는 답변을 해줄 수 있다.

선생이나 상사들이 뭔가 답변하기 귀찮거나 싫어해서 짜증 내는 게 아니다. 하도 바보 같은 질문을 받으니 짜증 나는 거다. 그런 게 누적되면 답변하는 것 자체가 피곤해진다. 그러니 질문자도 질문을 어떻게 해야 할지 연구하고 말해야 한다. 이 정도 고려하고 말하는 건 최소한의 예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