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명한 자는 긴 귀와 짧은 혀를 가지고 있다.”
– 영국 속담


어떤 주제든 본질을 꿰뚫고 있는 사람의 말은 쉽다. 논리적으로 명쾌하다 보니 아이가 들어도 이해할 수 있다. 뭘 모르는 사람은 말을 어렵게 한다. 이해하기 쉽게 말한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 핵심
말을 재미없게 하는 사람의 공통된 특징은 서두가 길다. 주절주절 설명이 많다. 설득하는 말하기의 기본은 두괄식이다. 핵심과 주제를 바로 말해야 한다. 이 기본을 모르고 소설 쓰듯 말하는 사람이 많다. 말하고자 하는 바의 핵심은 바로 말해야 한다. 본론부터 들어가라.

– 길이
어떤 문장이든 짧게 써라. 끊어 써라. 보충 자료는 많아도 핵심은 짧아야 한다. 어떤 것이든 핵심이 길 수 없다. 길다면 그건 핵심이 아니다. 상사에게 장황한 보고서를 들고 가는 사람은 두 가지를 잘못 했다. 하나는 핵심만 보고할 정도로 분석을 못 한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상사와 본인의 시간을 낭비했다는 것이다. 짧게 써라. 시간 없다.

– 단어
어떤 단어든 최대한 풀어서 써라. 물론 전문직이라 서로 100% 알 수 있는 전문 용어는 상관없다. 하지만 대중 상대로 말하기를 할 때는 무조건 쉬워야 한다. 중학생만 돼도 알 수 있을 만큼 쉬운 단어를 써라. 아무리 어려운 단어도 대체할 수 있는 표현이 있다. 어떤 단어도 중간에 ‘해석’을 하게끔 하면 안 된다.

말을 잘하는 사람의 말은 참 쉽다. 듣기도 좋고 이해하기도 편하다. 항상 명료해서 답답함이 없다. 사실 말을 어렵게 하는 사람이 꼭 ‘있어 보이려고’ 그렇게 하는 건 아니다. 그냥 제대로 말하는 방법을 몰라서 그런 것뿐이다. 말을 잘하고 싶다면 이 한 문장만 기억하라. ‘모든 말은 쉽고 짧게, 본론을 바로 말해야 한다.’